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올해 근로자 체불임금 1조3천억원 육박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29 오후 1:23:0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근로자들이 받지 못한 체불임금이 매년 1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11월말까지 총 1조1천884억원의 체불임금이 발생했다. 연말까지는 1조2천900억원에 달하고, 임금을 받지 못한 근로자 수는 29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연도별 체불임금은 2012년 1조1천771억원, 2013년 1조1천929억원, 지난해 1조3천194억원으로 매년 1조원을 넘는다.

 올해 발생한 체불임금의 45%인 5천419억원(27만명)은 고용부 근로감독관들이 신고사건 처리를 통해 해결, 임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고용부는 이와 별도로 도산기업 퇴직근로자 5만4천214명에게 체당금 2천647억원을 지급했다.

 체당금은 사업주가 도산 등으로 퇴직근로자에게 임금이나 퇴직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경우, 정부가 사업주를 대신해 지급하고 사업주에게 구상권을 행사하는 제도다.

 이와 함께 무료법률구조지원을 통해 10만9천명의 체불임금 소송(소송가액 7천761억원)을 지원, 1천364억원을 회수할 수 있도록 했다.

 고용부는 체불 신고사건 5만342건(체불임금액 5천719억원, 피해근로자 9만5천230명)을 사법처리했다. 특히 재산을 은닉하거나 기성금을 개인채무 변제에 사용한 상습·악덕 체불사업주 22명은 구속했다.

 고용부는 상습 임금체불을 저지르는 사업주에 대해 체불액과 같은 금액의 부가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마련, 올해 국회에 제출했다.

 내년에는 변호사, 공인노무사 등으로 이뤄진 권리구제지원팀을 47개 전 지방관서로 확대하고, 민간 전문인력도 187명까지 늘려 체불임금의 신속한 청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거 위반 내역이나 사회보험 데이터베이스 등 빅데이터도 분석해 임금체불 등 법 위반이 예상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보다 정밀한 근로감독을 할 방침이다.

 정지원 고용부 근로기준정책관은 "내년에는 경기 전망이 좋지 않아 임금체불에 대한 우려가 크므로 상습체불 사업주는 엄정하게 조치하겠다"며 "근로자의 신속한 권리구제를 위해 법률구조공단 등과 연계한 사전조정 등 관련 제도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9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