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처음처럼’도 인상…음식점 소주 값 5천원 시대

내달 4일부터 출고가 5.54% 인상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30 오전 9:32:47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하이트진로에 이어 롯데주류도 소주 가격을 인상했다.

 소주 1, 2위 업체가 한달 사이에 잇따라 가격을 인상함에 따라 이제 소주 값은 출고 가격 1천원, 음식점 가격 5천원 시대에 본격적으로 접어들게 됐다.

 롯데주류는 30일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을 다음 달 4일부터 5.54% 인상한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가 지난달 30일 '참이슬' 가격을 올리자 금복주, 무학 등 지방 주류업체들이 뒤따른 데 이어 롯데주류의 가세로 주요 소주 브랜드가 가격 인상에 동참했다.

 롯데주류는 주력제품인 '부드러운 처음처럼'(17.5도·360㎖)의 출고가격을 병당 946원에서 1천6.5원으로 올렸으며 전 품목의 인상률은 평균 5.54%라고 설명했다.

 품목별로 페트(PET) 소주, 포켓 소주, 담근 소주 등 출고가는 5∼6% 선이다.

 다만, '순하리 처음처럼'은 인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롯데주류는 지난 3년 동안 누적된 원가 상승요인을 반영하되, 내부적인 원가절감 등을 통해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 주요 경쟁사 제품들보다 더 낮은 가격을 유지하는 선에서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롯데주류는 인상 발표에 앞서 지난 29일 전국 주류 도매상에 "각종 원부자재 가격 상승 등 제조원가 부담 증가로 인해 소주제품 가격을 불가피하게 인상하게 됐다"는 가격 인상 안내문을 발송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달 30일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클래식(360㎖) 출고가격을 병당 961.70원에서 1천15.70원으로 올렸다.

 이어 대구지역의 금복주는 금복주의 병당 소매가를 961.7원에서 1천15.7원으로 5.62%, 경남 창원의 무학은 좋은데이와 화이트를 각각 950원과 970원에서 1천6.9원과 1천28.1원으로5.99% 인상했다.

 대전·충남 지역의 맥키스컴퍼니가 'O2린'(오투린)의 출고가를 963원에서 1천16원으로 5.5% 올렸으며, 제주 주류업체 한라산소주는 '한라산소주'의 출고가를 1천80원에서 1천114원으로 3.14% 인상했다.

 국내 소주 점유율로 1위인 참이슬에 이어 2위인 처음처럼이 가격 인상에 동참함으로써 주요 소비처인 음식점과 주점 등에서 소주 가격 인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음식점에서의 소주가격은 지역에 따라 3천∼4천원 선이다.

 음식점과 주점들은 참이슬 가격 인상 이후 고객의 반발을 우려해 음식점들이 가격인상을 꺼렸으나, 처음처럼의 동참을 계기로 500∼1천원 가량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음식점에서 소주 한 병에 5천원 시대가 될 전망이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