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하나님 안 믿어서 죽였다” 성탄이브 미국서 엽기 살인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30 오전 11:00:0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하나님을 믿지 않는다’는 이유로 크리스마스 이브에 임신부를 살해한 후 “하나님께서 주신 성전”이라며 그 시신에 타월을 덮어 아파트 소파에 놓아 두는 등 엽기적 살인을 저지른 미국 여성이 구속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소재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피닉스 경찰은 흑인 여성 애니트라 브랙스턴(39)을 제1급 살인 혐의로 26일 구속했다.

 경찰은 26일 전화로 신고를 받고 브랙스턴의 아파트에 출동해 30∼40세의 임신부로 보이는 흑인 여성 피해자의 시신을 발견했다.

 피해자 시신은 발견 당시 소파 위에 타월이 덮인 채 누운 자세로 놓여 있었으며, 머리 부분에 총상이 있었다.

 경찰 기록에 따르면 브랙스턴은 피해자의 시신이 “하나님께서 주신 성전(聖殿)”(shrine from God)이라며 피해자가 하나님을 믿지 않았기 때문에 눈에 총을 쏘았다고 말했다. 살해에 쓰인 총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또 수사관들이 피해자의 신원을 묻자 브랙스턴은 그 육체가 실제로는 브랙스턴 자신의 것이라고 발언하는 등 이해하기 어려운 진술을 했다.

 경찰은 이번 살해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에 저질러졌으며 현장 일부가 청소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때 이웃이었던 레너 텀블린은 브랙스턴이 “하나님이 내게 ‘예레미야서(書)’(구약성경의 예언서 중 하나)를 읽으라고 말씀하셨다”는 말을 늘상 했으며 이상한 고함을 지르는 버릇이 있었다고 말했다.

 브랙스턴은 최근 20년간 협박, 난동, 강도, 폭행, 위조, 절도, 마약 소지·사용 등 다양한 혐의로 16차례 이상 체포된 경력이 있다.

 경찰은 일단 피해자의 신원을 밝히기 위해 노력중이며, 29일에 부검을 실시키로 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9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