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나홀로' 남극횡단 도전 영국 탐험가, 남극 48㎞ 남기고 숨져

영국 윌리엄 왕세손·데이비드 베컴 등 추모 물결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1-26 오후 3:48:3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홀로 남극 횡단에 나선 영국인 탐험가 헨리 워슬리(55)가 남극점 도달을 눈 앞에 두고 25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AP통신 등은 워슬리가 탈진해 칠레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장기부전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워슬리는 지난해 11월부터 누구의 도움이나 별도의 이동 수단 없이 71일 동안 약 1천500㎞를 이동했다.

 그는 지난 22일부터 복막염 등에 시달리며 이틀간 텐트에서 나올 수조차 없게 되자 구조를 요청했다. 목표지를 불과 48㎞를 남겨두고서였다.

 워슬리는 "점차 사라지던 육체적 인내가 오늘 한계에 달했다"며 "목표 지점을 얼마 안 남기고 이 여행이 끝났다고 밝히는 지금 슬픔이 밀려온다"고 남극에서의 마지막 기록을 남겼다.

 36년간 군 복무 뒤 퇴역한 워슬리는 탐험에 관심이 많았다. 특히 약 100년 전 남극 탐험에 나섰던 탐험가 어니스트 섀클턴에 깊은 감명을 받아 그에 대한 책을 쓰기도 했다.

 워슬리는 이번 도전을 계기로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 부부, 해리 왕자의 도움으로 퇴역 상이군인을 위한 기금 10만 파운드(약 1억7천만원)도 모았다.

 윌리엄 왕세손은 "해리 왕자와 나는 워슬리의 소식을 듣고 깊은 슬픔에 잠겼다"며 "위대한 용기와 투지를 보여준 그와 인연을 맺었다는 사실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남극 여행 중 워슬리를 만난 적이 있다는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도 "워슬리를 잃은 슬픔을 표현할 길이 없다"며 페이스북에 애도 글을 남겼다. 생전 고인의 영웅이었던 섀클턴의 손녀 알렉산드라 섀클턴도 "매우 슬픈 날이며 ,탐험계의 큰 손실"이라고 워슬리를 추모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