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軍 병사, 내일부터 수신용 휴대폰으로 엄마전화 받는다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전화’ 운용 시작 … 전군 4만4천686대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1-29 오후 1:39:34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군 복무 중인 병사들은 이달 30일부터 병영 생활관에 있는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으로 부모와 친구의 전화를 받을 수 있다.

 국방부는 오는 30일 전군 병영 생활관에서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 운용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은 병사들이 일과 시간 이후 부모나 친구의 전화를 받을 수 있는 수신 전용 휴대전화로, 국방부는 전군에 4만4천686대를 보급했다. 이는 병영 생활관 생활실 1곳당 1대에 해당한다.

 지금까지 군 복무 중인 병사가 부모나 친구와 통화하려면 부대 공중전화를 이용하거나 PX(국방마트)에서 휴대전화를 빌려 전화를 걸어야 했다.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 보급으로 병사들은 생활관에서 부모나 친구가 걸어온 전화를 편하게 받을 수 있게 됐다.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받을 수 있지만 전화를 걸 수는 없다. 병사가 전화를 요청하는 것을 포함한 특정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수는 있다. 보안을 위해 위치추적장치(GPS), 카메라, 녹음 기능도 제거됐다.

 국방부가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을 보급한 것은 2014년 8월 출범한 민·관·군 병영문화혁신위원회 권고에 따른 것이다.

 박래호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은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 운용으로 사회와 병사 사이에 열린 소통 채널이 마련돼 병사의 고립감을 다소 해소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konas)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살인미소(pjw3982)   

    군은 군대 다운 엄격함이 있어야 전장에서 필승하는데,,,,,,총든 보이스카웃을 만들지 말라

    2016-02-01 오전 10:09:05
    찬성1반대0
1
    2019.9.19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