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日연구팀 “아침 거르면 공복스트레스로 뇌출혈 위험 커진다”

“주 2회 이하, 매일 먹는 사람에 비해 발병위험 36% 높아”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2-05 오전 10:12:1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아침을 챙겨 먹는 횟수가 주 2회 이하인 사람은 매일 먹는 사람에 비해 뇌출혈에 걸릴 위험이 36%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5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소 히로야스(磯博康) 오사카(大阪)대 교수와 일본 국립암연구센터팀이 1985년부터 2010년까지 이와테(岩手)현과 오키나와(沖繩)현 등 8개현에 사는 45~74세의 남녀 8만2천772명을 상대로 추적 조사를 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그동안 아침을 거르면 비만이나 고혈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은 알려졌지만 뇌출혈에 걸릴 위험성도 높다는 것이 확인된 것은 세계최초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이소 교수팀에 따르면 조사 기간 뇌출혈을 일으킨 사람은 1천51명이었다.

 이 가운데 조사 시작 시점에 아침 식사를 주 0~2회 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매일 먹는다고 답한 사람에 비해 뇌출혈 확률이 36% 높았다. 결식 빈도가 높을수록 위험성도 비례했다.

 아침을 거를 경우 공복에 따른 스트레스가 혈압을 높이면서 뇌출혈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의학계는 보고 있다.

 뇌경색 등을 합친 뇌졸중 전체 위험성도 아침식사를 주 0~2회 하는 경우가 매일 먹는 경우에 비해 18% 높았다. 뇌경색의 경우는 아침 식사 빈도와 큰 관계가 없었다.

 이소 교수는 "뇌출혈에 비해 뇌경색은 고혈압의 영향을 덜 받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이번 연구 결과 영양뿐 아니라 규칙적인 식습관이 건강으로 이어진다는 점이 재차 밝혀졌다"고 말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0.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