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리퍼트 美 대사, 영화 '인천상륙작전' 촬영 현장 방문

상륙작전 앞서 엑스-레이(X-RAY) 특수 첩보작전 수행한 켈로부대원 이야기 영화化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3-08 오후 1:40:4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3·1절에 영화 '인천상륙작전'의 촬영 현장을 방문했다고 이 영화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와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8일 밝혔다.

 리퍼트 대사는 지난 1일 경기도 남양주 세트장을 비공식으로 방문해 약 2시간 동안 머물며 촬영 중인 감독과 배우, 제작진을 격려했다.

 정태원 태원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리퍼트 대사가 생애 처음으로 방문한 영화 촬영현장이라고 했다"면서 "한국전쟁과 인천상륙작전에 대해 박사 수준의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어 주위를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리퍼트 대사는 감독과 배우, 스태프들과 자유롭게 기념사진을 찍으며 촬영 현장을 훈훈하게 달궜다"고 덧붙였다.

 리퍼트 대사는 이번 영화에서 맥아더 장군을 연기한 리암 니슨의 이름이 새겨진 의자에 사인하는가 하면, 준비한 기념품과 간식을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인천상륙작전'은 사령관이었던 맥아더 장군과 상륙작전에 선행된 엑스-레이(X-RAY) 특수 첩보작전을 수행한 켈로부대원 8명에 대한 이야기를 그렸다.

 이번 영화는 시나리오 완성에만 4년이 걸렸으며 총제작비 160억원(순제작비 130억원) 규모의 전쟁 실화 블록버스터다.

 할리우드 액션 배우 리암 니슨이 처음 한국영화에 출연해 맥아더 장군을 연기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 '포화 속으로'(2010) 등을 연출한 이재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로, 올해 여름 개봉할 예정이다.(konas)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