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CJ회장 집 노렸던 '왕년의 대도' 또 빈집 털다 철창행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3-16 오후 3:44:1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CJ그룹 회장 자택을 비롯해 서울의 부유층 주거 지역에서 빈집털이를 일삼아온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6일, 지난달 강남구 빌라 4곳에 들어가 귀금속과 현금 등 1천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야간주거침입)로 조모(70)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전과 10범인 조씨는 22년전인 1994년 4월께 회사를 돌며 금고를 털어 120억 가량을 훔친 혐의로 붙잡혀 약 10년 동안 수감된 전력이 있는 전문 털이범이었다.

 당시 그는 금융실명제가 도입돼 비자금을 관리하려는 부유층 때문에 금고가 동났다는 뉴스를 접하고 금고털이 기술을 연마했다고 경찰에 털어놨다.

 조씨는 출소 직후인 2013년 6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충동 집 담장을 넘다 바닥에 떨어지는 바람에 붙잡혀 불구속 입건됐다가, 두 달 뒤 강남 일대 빈집을 턴 혐의로 구속돼 2년간 철창신세를 지고 작년 8월 출소했다.

 그러나 조 씨는 출소 반년 만에 다시 강남 일대 빈 빌라에 들어가 물건을 훔치다 지난달 27일 영등포구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에 붙잡혔다.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를 충당하려고 범행했다"면서 "나이도 많은데 이렇게 또 잡혀서 허무하다"고 말했다.(konas.net)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