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한-미 감항인증 상호인정 체결

국산항공기의 국제 신뢰도 제고와 감항인증 비용 절감으로 국산 군용기 수출 확대 기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6-09-26 오전 10:47:5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 이하 방사청)은 26일 오후, 한-미 양국 간 감항 당국의 능력을 인정하고, 항공기 도입 및 탑승을 위한 상호협력 추진을 위해 한-미 감항인증 상호인정(Mutual Recognition)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상호인정 제도는 군용 항공기의 도입·탑승 시 감항인증 중복수행 방지를 목적으로, 양국 군 감항 당국에 대한 평가를 통해 인정증서를 발급하는 제도다.

 상호인정은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 조약 기구(NATO) 등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감항인증 수행 및 항공기 개발비용 절감을 위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현재까지 국가 간 상호인정은 유럽 및 북미 국가 위주로만 추진되어 왔으나,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은 아시아 최초로 타국과 상호인정을 체결한 국가가 된다.

 한-미 군 감항 당국은 연합작전 및 훈련 시 탑승항공기의 비행안전성 확보를 위해 올해 3월 인정합의서 서명을 시작으로 상호인정에 착수했다.

 방사청은 인증기획과장(공군중령 김건완)을 팀장으로 10명의 인정평가팀을 구성해 군 감항 당국 질의서(MARQ) 검토 및 현장실사를 통해 상호인정을 위한 평가를 수행했다.

 MARQ(군 감항 당국 인정질의서, Military Authorities's Recognition Question)란 상호인정 체결 이전에 군 감항당국 평가에 활용하는 질의 답변서로, 4개 분야(감항당국, 감항성 검사, 생산감독, 항공기 인증) 130개 질문으로 구성돼 있다.

 오늘 행사는 지난 6개월 간 수행한 상호인정 평가를 토대로 방사청 방산진흥국장(육군소장 오원진)과 미 육군 항공기술국장(Jeff Langhout)이 양국 대표로 참석, 인정증서(Recognition Certificate)에 서명 및 교환한다.

 한-미 감항 당국은 인정증서의 교환을 통해 상대국이 체계적인 제도 및 조직을 갖추었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향후 양국 간 항공기 설계 및 정비 분야에 대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방사청 방산진흥국장(육군소장 오원진)은 “이번 상호인정을 통해 대한민국 감항인증 제도의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으며, 한-미 감항인증 협력 강화를 통한 군사동맹 강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어 “국산항공기에 대한 국제적 신뢰도 제고 및 감항인증 비용 절감을 통한 국산 군용기 수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유럽 감항 선진국과의 상호인정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