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全軍 산불예방 및 안전진단 관계관 회의 개최

군내 재난취약지역과 시설 합동 안전점검 실시하고 대형 산불 예방 위한 만반의 대비태세 유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02-08 오전 10:51:1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8일 오전 국방부 청사에서 군수관리관(소장 박병기) 주관으로 전 군 안전진단 관계관(작전․교육훈련․군수관계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봄철 군 사격장 산불방지 대책과 범국가적으로 실시하는 국가안전대진단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軍은 산림청과 협조해 산불조심기간(1.25.~5.15.) 및 대형 산불 특별대책기간(3.20.~4.20.)을 지정, 산불예방을 위해 앞장설 예정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연평균 394건의 산불이 발생해 478ha의 산림 피해가 발생했으며, 2016년도에는 총 391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건조기인 3~4월은 산불건수가 202건(51%)으로 산불예방을 위한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로, 올해도 전국적인 가뭄으로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어 4월까지는 산불예방을 위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이에 군은 부대별 사격 및 각종 훈련 간 초기 진화반을 편성, 운영하고 산림청과 유기적 공조체계를 구축해 산불 진화 헬기를 가동하는 등 대형 산불 예방을 위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방부는 국가안전대진단(2.6.~3.31.)을 위해 차관 주관 하에 「안전진단 추진 TF」를 구성, 군내 재난취약지역 및 취약시설 등 안전에 관계된 전 분야에 대한 합동 안전점검을 일제히 실시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각 군은 자체점검반을 편성해 특정관리대상 위험등급 시설물, 해빙기 안전점검, 재난취약지역 및 취약시설 1천야 개소에 대한 안전점검과 안전규정 미비·미 준수 등 비구조적 분야에 대한 안전 사각지대 점검을 실시한다.

 박병기 소장은 회의에서 “철저한 안전진단을 통해 ‘인명사고 제로(ZERO)화 및 재산피해 최소화’ 달성을 위한 개인 및 부대가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9.19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그 날의 영광, 인천상륙작전
9월의 호국인물에 6·25 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위한 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