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北, 김정남 소식 차단 위해 해외파견 근로자 인터넷 금지

RFA “지시 어길 경우 강제소환과 처벌... 근로자 스마트폰 불시검문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03-08 오전 10:50:3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이 김정남 암살사건 등 바깥소식이 국내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최근 해외 파견근로자들의 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넷접속 금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최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한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조선(북한)이 해외공관에 조선 근로자들의 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넷접속 행위를 금지하도록 지시했다”며, 지시를 어길 경우 강제소환과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경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당국의 지시내용은 인터넷에 접속하지 말 것, 어떤 뉴스를 접하더라도 이를 옮기지 말 것, 접하게 된 소식을 다른 사람에 옮길 경우 강제소환과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된다는 내용”이라며, “지시가 내려진 이후 파견 건설자들의 스마트폰 불시검문이 수시로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RFA는 블라디보스토크의 또 다른 소식통도 “최근 해외파견 노동자의 스마트폰을 이용한 인터넷 접속을 엄금한다는 지시가 내려졌다”면서 “아마도 최근 김정일의 장남인 김정남의 피살소식이 조선 내에 급속히 퍼진 것이 원인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소식통들은 북한의 해외 공관원이나 파견 근로자들에게 스마트폰은 인기가 높다며 노동자들을 완전 통제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부언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군 마약범죄 근절을 위한 제언
국제사회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도 마약범죄가 급증하여 ‘..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