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하원, 미군유해 발굴작업 재개 등 담은 '북한인권법' 수정안 심의

27일 전체회의에 상정, 표결할 예정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07-27 오전 10:17:0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국 하원이 북한 내 미군유해 발굴작업 재개와 한국계 미국인들의 북한 내 이산가족 상봉 추진 등을 규정한 법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17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의 수정안이 외교위 심의를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법안은 △ 6·25 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에 대한 북한으로부터의 송환 재개 △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북한 친지 상봉 등을 미국 정부와 국무부가 힘쓰도록 명시했다.

 법안이 통과되면, 국무장관은 연방정부 내 관련 부처의 장관과 협의를 거쳐 미군 유해 발굴, 송환 작업 재개와 이산가족 상봉에 관한 보고서를 법 제정 120일 이내에 의회에 제출해야 한다.

 미 의회의 북한인권법은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인 2004년 제정된 뒤 2008년과 2012년 두 차례 연장된 바 있다.

 하원 외교위는 27일 전체회의를 열어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 수정안을 상정해 심의한 뒤 표결할 예정이라고 RFA는 전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9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뉴 노멀(New Normal) 시대의 새해맞이
자동차 운전석에 앉아 신호가 바뀌기를 기다리던 한 남자의 눈..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