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日 "韓 위안부합의 부정하면 아베 방한 어려워"

아사히 "고노 다로 日외무상과 강경화 장관 회담 때 언급"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12-21 오전 10:48:1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이 지난 19일 도쿄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한국 측이 위안부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을 경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평창올림픽 참석이 어렵다고 발언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1일 복수의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 장관은 회담에서 "아베 총리를 평창에서 환영하고 싶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나 고노 외무상은 문 정권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대로라면 (참가는) 어렵다"라고 답했다.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와 아베 총리의 방한을 연결 짓는 것과 관련해 아사히는 “외교적 밀당(밀고 당기기)을 한 셈”이라고 해석했다.

 즉, 한국 정부가 향후 위안부 합의를 부정하는 방향으로 전환하면, 일본의 한국에 대한 감정이 악화해 아베 총리의 방한이 어렵게 된다는 인식을 전달한 것이란 설명이다.

 그러나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에)참가하지 않는다고 애기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2020년 도쿄올림픽에 한국의 협력도 필요한 점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는 19일 오후 강 장관 접견 당시 평창올림픽 계기 방한 요청에 "국회 일정 등을 감안해 검토하겠다"며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19일 회담에서도 고노 외무상은 강 장관에게 (위안부)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청하며 견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강 장관은 이러한 요청에 명확히 답변하지 않았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선거운동 과정에선 위안부 합의의 '재협상' 가능성을 시사했으며, 취임 이후 강 장관 직속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그간 합의의 경위 등을 검증하는 작업을 해왔다. 오는 27일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강 장관은 이번 방일 및 고노 외무상 등과의 회담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한 TF의 검토 결과가 나오더라도 곧바로 정부 입장이 되는 건 아니다'는 취지의 설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양국 정부는 2015년 말 한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화해·치유재단)에 대한 일본 측의 10억엔(약 100억원) 출연 등을 주요 내용으로 위안부 합의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不可逆)적인 해결"을 확인했으나, 국내에선 "피해자들과의 사전 협의가 불충분했다"며 비판이 일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2.7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