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임정수립 100주년 맞아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

국가보훈처, 2020년 8월까지 도서관 + 자료관 + 박물관의 개념을 종합한 라키비움(Larchiveum) 개념의 기념관으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1-02 오후 4:15:1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월 16일 충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하여 “우리 선열들의 강인한 독립의지가 있었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광복을 맞이할 수 있었으며, 정부가 모든 힘을 다해 조기에 임시정부 기념관이 국내에서도 지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하여 국가보훈처는 2019년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에 헌신하신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정신을 기리고 미래세대에게 체험과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상해, 충칭 등 임시정부 청사로 활용되었던 현지 장소를 복원하여 임시정부 관련 전시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음에도 정작 국내에서는 그간 임시정부 활동을 기리는 기념공간이 없었던 아쉬움이 있었다.

 정부는 서울 서대문 독립공원 인근 서대문구 의회청사 부지에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키로 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갖는 역사적, 민족사적, 세계사적 의의와 성격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킬 계획이다.

 특히 기념관의 기본기능인 관련자료 수집 및 전시, 교육 등 기능에 더하여 도서관 + 자료관 + 박물관의 개념을 종합한 라키비움(Larchiveum)의 개념을 도입, 기존의 기념관과 차별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국가보훈처는 2020년 8월까지 지상 5층 지하 1층 (부지 면적 : 5,695㎡, 연면적 6,236㎡) 규모로 전액 국비로 건립할 계획이며, 2018년에는 예산 73억 9천2백만원을 투입하여 기본․실시설계 및 건축․전시공사 착공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가 복원 추진 중인 서대문 형무소를 비롯하여 경교장, 탑골공원 등 인근 독립운동 관련 사적지와 연계하여 국민들과 외국 방문객으로 하여금 임시정부 활동과 임시정부 요인들의 나라사랑정신을 생생히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3․1운동을 계기로 뜻있는 선열들의 참여정신과 다양한 세력의 연합을 바탕으로 수립될 수 있었던 것처럼,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통해 국민통합을 실현할 수 있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6.15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오늘의 시선으로 돌아보는 제1차 남북 정상회담
새로운 세기가 시작되는 2000년, 한반도에서는 그동안 생각할 ..
깜짝뉴스 더보기
‘자동차세 잊지 말고 납부하세요’…16일부터 7월 1일까지
상반기 자동차세 납부 기간이 오는 16일부터 시작된다.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