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전투기용 '신형 야간표적식별장비' 전력화 완료

적 대공무기 위협범위 밖에서 주·야간 표적을 정확히 식별, 정밀공격 가능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2-05 오전 9:31:2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청장 전제국)은 최근 전투기용 ‘야간표적식별장비 2차 사업’ 전력화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야간표적식별장비는 적 대공무기 위협범위 밖에서 주·야간에 표적을 정확히 식별하고 정밀공격을 하기 위한 장비이다.

 이 장비는 미국 록히드마틴사의 제3세대 표적식별장비인 Sniper ATP(Advanced Targeting Pod)를 국외구매로 획득하여 이번에 전력화를 완료하였다.

 방사청에 따르면 신형 야간표적식별장비(Sniper ATP)는 우리 공군이 운용 중인 기존 1세대 야간표적식별장비와 비교시 2배 이상의 거리에서 3 ~ 5배의 해상도로 표적 획득 및 식별할 수 있으며, 지상의 다수표적을 동시에 추적(MTT : Multi Target Tracking) 및 표적전환이 가능하다.

 따라서 공대공(Air to Air)뿐만 아니라 공대지(Air to Ground) 정밀 공격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되었다는 평가다.

 또 1세대 장비와 비교하여 주간 CCD TV(Charge Coupled Device TV, 폐쇄회로 TV)를 장착하여 보다 선명한 영상을 제공하고 확대(ZOOM) 기능을 보유하여 원거리 정밀표적 획득 및 식별이 가능해졌다.

 이 외에도 레이저 추적기를 활용하여 공중/지상/해상의 정지 또는 이동 표적 및 다수표적을 자동추적 할 수 있고, 레이저 표시기를 활용하여 야간투시경을 착용한 지상요원과 공지합동작전도 가능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우리 공군이 주요 전투기에 야간표적식별장비 장착을 완료하면 현대전의 핵심인 정밀 타격전 수행을 위한 야간작전 및 정밀유도무기(PGM : Precision Guided Munition) 운용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또한, 유사시 오폭에 의한 부수피해를 최소화하며 효과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하게 돼, 우리 전투기의 작전운용능력 및 생존성이 크게 향상되게 된다.

 방사청 항공기사업부장 김정한 공군 준장은 “야간표적식별장비 2차사업이 완료됨으로써 주요 전투기의 중고도 전술운용능력 및 생존성이 향상되었다”고 평가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8.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광복절과 국가안보
국가안보는 대내‧외적 위협으로부터 국가가 추구하는 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