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반도 화해국면에도 북 해킹 정황 지속적 포착”

"북한, 경제난 극복 위한 외화벌이 차원 해킹 나설 수 있어"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3-22 오전 9:54:4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간 화해 분위기가 조성된 이후에도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이 지속적으로 포착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북한의 해킹을 추적·연구하는 한국의 민간단체, 사이버전연구센터의 사이먼 최 센터장은 21일 자유아시아방송에 “전날인 20일에도 북한의 소행으로 보이는 해킹 정황을 포착했다”며 “이들은 가상화폐 등을 통해 금전적 이득을 노리고 있고 여전히 북한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해킹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자들의 지능형 손전화기를 노린 해킹 시도도 포착됐으며 그 배후는 북한으로 추정된다고 RFA가 전했다.

 한국의 컴퓨터 보안전문업체인 ‘이스트시큐리티’는 이번에 해킹을 시도한 해커 집단이 과거 한국 내 대북, 국방 관련 분야에 대해 해킹을 시도한 전력이 있다고 밝혔다.

 업체는 북한의 소행으로 지목된 과거 해킹 사례와 유사한 부분을 이번 해킹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상당수 발견했다. 해킹에 활용된 악성 프로그램(코드)과 관련 전자우편, 해커들이 사용하는 표현 등에서 북한의 흔적을 포착했다.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이사는 “이번 공격의 흔적에서 두음법칙을 사용하지 않는 북한식 표현도 발견됐다”며 “과거 북한의 소행으로 지목된 사건들까지 종합적으로 분석했을 때 이번 해킹도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한반도의 화해 분위기가 조성된 상황 속에서도 북한이 해킹을 지속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고강도 대북제재에 직면한 북한이 경제난 극복을 위한 외화벌이 차원에서 해킹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전문가는 “남북, 미북 관계가 좋아지는 상황에서 북한의 해킹이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며 “북한은 자신을 외부에 노출시키지 않는 해킹으로 여전히 외화벌이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한국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지난 2월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하 의원에 따르면 해커는 하태경 의원실을 사칭해 가상화폐와 관련한 전자우편을 유포했다.

 북한이 정상회담 전략을 짜기 위한 정보 수집 차원에서 해킹을 활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올해 북한의 해킹 시도가 지난해에 비해 오히려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윤봉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남북,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는 상태에서 북한은 정상회담에 어떤 전략을 들고 나갈지 이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다”“지난 해에는 정보 획득을 목적으로 하는 북한의 대남 해킹이 2016년에 비해 줄어들었지만 올해는 상황이 다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3.30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향군, “이에는 이, 핵에는 핵” 이것만이 살길이다, 담대한 결단을 촉구한다!
북한은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가운데 올해 들어 11회 26발의 미..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