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주한미군, 4월 연합훈련 기간에 민간인 본토 철수훈련 실시

지원자 100명 수송기 태워 후송, 미 본토 후송훈련은 처음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3-23 오후 3:56:4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주한미군이 오는 4월 실시하는 한·미연합훈련 기간에 한국 내 미국인을 미국 본토로 대피시키는 훈련을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주둔 미군을 위한 신문인 '성조지'(Stars and Stripes)와 뉴스위크 등은 주한미군이 한반도 유사시 한국 내 민간인을 해외로 대피시키는 '비전투원 후송훈련(NEO)'인 '포커스드 패시지'(Focused Passage)를 4월16일부터 20일까지 실시한다고 23일 보도했다.

 성조지는 주한 미군이 미군 가족이나 군무원 등 민간인을 미국 본토까지 철수시키는 훈련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이번 훈련에는 100여 명의 지원자가 훈련에 참가한다.

 한국에 있는 미국 민간인은 약 2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주한미군은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 각각 한 차례 비전투원 후송훈련을 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주한미군 가족 중 일부를 일본으로 대피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뉴스위크는 “이번 미군 훈련이 상대적으로 조용한 시기에 실시되지만, 이는 한반도에 끊임없이 전쟁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는 점을 상기시켜주고 있다”고 지적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