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트럼프 “북 비핵화는 핵무기 없애는 것"

"북한과의 협상,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4-25 오후 3:56:4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비핵화란 바로 핵무기를 없애는 것이라며, 북한이 핵무기를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국빈방문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대해 “핵무기를 없애는 게 비핵화다. 매우 단순하다”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날 “간단한 합의를 도출하고서 승리라고 주장하는 건 매우 쉬운 일이다. 하지만 나는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 나는 북한이 핵무기를 제거하기를 바란다”면서 “북한과의 협상이 매우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미북 협상의 최종 결과는 아마도 좋은 일이 일어날 수 있지만 우리 모두 많은 시간을 낭비한 것일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우려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좋은 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편 “나는 북한에 아무것도 양보한 것이 없다”고 거듭 강조한 뒤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 정책은 계속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조만간 김정은과 회담을 가질 것”이며 “우리는 매우 좋은 논의를 하고 있다. 김정은은 매우 열려있고, 우리가 보고 있는 모든 면에서 매우 훌륭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수년간 많은 약속을 해왔지만 지키지 않았다면서 미국은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에 나섰고 대북 제재들은 이전에 어떤 나라에 부과했던 것보다 더 강경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이 지난 행정부와 달리 북한의 현재와 같은 변화를 이끌어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은 북한과 세계에 좋은 일이 될 것"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모든 것이 어떻게 될지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멋질 수도 있고, 아마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며 “이것이 공정하고, 합리적이고, 좋지 않다면 나는 과거 행정부들과 달리 협상장을 떠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매우 특별한 일을 할 기회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들에게, 우리에게,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