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남북 장성급회담 남측 대표에 김도균 국방개혁비서관 내정

“군사회담 경험 고려해 발탁, 국방부 대북정책관 직위 맡게 돼”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5-03 오전 11:05:5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이달 중 개최 예정인 남북장성급 회담의 남측 대표로 김도균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53·육사 44기, 소장)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김 비서관이 남북장성급회담 남측 대표로 내정돼 오는 4일 국방부에 부임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김 비서관이 군사회담 경험 등 전문성을 고려해 발탁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남북군사회담 업무 등 대북정책을 총괄하는 국방부 대북정책관 직위를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 비서관은 2011년 2월 중령 시절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군사실무회담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여했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대령)을 역임하던 2014년 2월에는 남북 고위급 접촉 때도 대표단 일원으로 활약하는 등 주요 대북업무를 맡았다.

 국방부는 지난해 말 남북군사회담 업무 등 대북정책을 총괄하는 대북정책관 직위를 신설하고, 지난 2월 박인호(공사35기) 공군 소장을 임명했다.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5월 중 장성급 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장성급 회담에서는 남북의 적대행위 전면 중지,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군사적 보장방안 등이 우선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1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비하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은 지난 7월 14일 조선..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