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인천보훈병원 8월 31일부터 시범진료 개시

인천․경기서부 지역 25만 보훈대상자 의료 편의, 연말 130병상 15개 진료과 운영 예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8-31 오후 3:33:0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인천·경기지역 25만 보훈대상자들의 의료지원을 위한 인천보훈병원이 8월 31일부터 시범진료 개시에 들어갔다.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용현동에 위치한해 인천보훈병원은 지하 1층, 지상 7층(대지 2만 8,680㎡, 연면적 1만 1,050㎡) 규모에 130병상을 확보하고 있다.

 이날 고령 국가유공자의 다빈도 질환을 감안해 소화기내과, 비뇨의학과, 신경과, 가정의학과, 외과, 재활의학과, 치과, 진단검사의학과 등 총 8개의 진료과가 우선적으로 시범진료에 들어갔으며, 시범진료 및 진료여건에 대한 충분한 사전 점검을 거쳐 연말 4개 분야 내과(소화기, 순환기, 내분비, 호흡기)를 포함하여 총 15개 진료과를 운영할 계획이다.

 인천보훈병원은 국가유공자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해상도 MRI 및 CT 등 첨단 의료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향후 중앙보훈병원과의 진료 연계 등 협력을 통해 중증질환자에게도 의료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인천보훈병원 김영찬 원장은 “인천보훈병원 개원으로 인천·경기지역 국가유공자들이 타 병원, 중앙보훈병원까지 진료를 하러 갔던 불편함이 다소 해소될 것”이라며, “인천·경기 지역 유공자의 진료를 위해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6.17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