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전문] 문대통령 국군의날 기념사…"전쟁의 기억 때문에 평화 절실"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10-02 오전 9:04:58
공유:
소셜댓글 : 5
twitter facebook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리는 여전히 전쟁의 참혹함을 기억하기 때문에 평화가 더욱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제70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우리 국군의 희생과 헌신이 없었다면 우리는 평화를 향해 단 한 발자국도 전진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국 수호에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며 "국민의 이름으로 장병들을 치하하고 가족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기념사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군장병 여러분, 우리 군은 지난 70년, 우리 영토와 주권을 단 한 치의 빈틈도 없이 지켜냈습니다.

국군장병 여러분의 노고를 치하하며 모든 국민과 함께 국군의 날 70주년을 축하합니다.

우리는 지금,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 서있습니다.

"평화를 원하거든 전쟁을 기억하라"는 경구가 이 광장에 새겨져 있습니다.

우리는 여전히 전쟁의 참혹함을 기억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평화가 더욱 절실합니다.

우리 국군의 희생과 헌신이 없었다면 우리는 평화를 향해 단 한발자국도 전진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조국 수호에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습니다.

이 자리에 계신 퇴역장병과 군 원로, UN참전용사들이 전쟁을 기억하며 평화의 시대를 열어낸 주역들입니다.

깊은 경의를 표합니다.

지금 이 순간, 자신의 소임을 다하고 있는 국군장병들과 해외파병 용사들이 참으로 든든합니다.

국민의 이름으로 장병들을 치하하며 가족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한반도에서 전쟁 위협을 끝내고 평화의 시대를 이야기할 수 있어 아주 가슴이 벅찹니다.

지난 9월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나와 김정은 위원장은 남과 북의 전쟁종식과 한반도 평화를 천명했습니다.

15만 평양시민들 앞에서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한반도, 평화의 한반도를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단번에 평화가 오지는 않습니다.

평화는 우리의 힘이 바탕이 될 때 지속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제 우리 군이 한반도 평화의 맨 앞자리에 서야 할 때입니다.

힘을 통한 평화는 군의 사명이며 평화시대의 진정한 주인공은 바로 강한 군대입니다.

우리는 불과 반세기만에 전투기와 전차를 만들고 3천 톤급 전략 잠수함까지 갖췄습니다.

국방력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뤘습니다.

지금은 강력한 국방개혁을 통해 국민의 군대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나는 우리 군의 저력을 믿습니다.

우리 군은 어떤 위협으로부터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낼 것이며, 우리의 땅, 하늘, 바다에서 우리의 주도하에 작전, 통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춰낼 것입니다.

믿음직한 군대로 반드시 평화를 만들어나갈 것입니다.

국군장병 여러분, 국민과 함께하는 군대가 가장 강한 군대이며 강한 군을 만드는 핵심은 장병입니다.

장병들이 차별 없이 존중받고 진정으로 국가와 군을 자랑스러워할 때 용기와 헌신을 갖춘 군인이 될 것입니다.

이제 우리 군은 국민의 딸과 아들을 귀하게 여기는 군대가 되어야 합니다.

전력에서도 최고가 되어야하며 민주주의에서도 최고가 되어야 합니다.

공정한 군대, 소통하는 군대로 복무환경을 개선하고 군 생활이 사회 단절로 이어지지 않도록 군 복무기간에 따른 맞춤형 취업을 지원하겠습니다.

경찰관, 해경, 소방관 등에 제대군인 채용도 확대하겠습니다.

군 의료지원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군의 육아 여건을 보장하기 위한 공동육아나눔터, 군 어린이집도 늘려나갈 것입니다.

남녀 군인들 간의 차별해소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일 것입니다.

군복무 기간에는 자신의 역량을 기르고 제대 후에는 민주사회의 시민으로 공헌할 수 있을 때 우리 군의 애국심은 더욱 고양될 것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군장병 여러분, 함께해야 이깁니다.

국민과 함께해야 하며, 지휘관과 장병이 함께해야 합니다.

육·해·공군이 함께해야 하고, 동맹 우방국과 함께해야 합니다.

미래를 선도해야 이깁니다.

이순신 장군은 거북선이라는 신무기와 학익진이라는 새로운 전략으로 승리했습니다.

우리 국방도 4차산업혁명에 접목하여 스마트 국방과 디지털 강군으로 도약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 평화의 시대로 가고 있습니다.

명예로운 군인의 길이 한반도의 새 역사를 쓸 것입니다.

우리 군은 지금까지 조국수호의 임무를 훌륭히 수행했고 앞으로도 변함없이 국민을 지켜낼 것입니다.

나는 우리 장병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가지고 있으며 언제나 여러분과 함께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반-공진리"의 위대한 선각자, 장로 이승만 박사의 어록: "인권과 자유를 이용하여~ 체제를 전복하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입네다~!!" 할렐루야~!!

    2018-10-02 오후 5:02:09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북한은...대대적인 군사퍼레이드 계속~하는데...??? 남한은...국군의 날에 군사-퍼레이드를... 왜?? 안해야하는건데~~???ㅎ 그넘의 [인권]때문에...??? ㅎㅎ~!! P.S) 그무슨~ disgusting-동성애자-인권센터라는...사설 홍위병단체가...국방 장관보다도~ 더 높은 요즘세상~!!ㅎ @@@ "동성애자는 결코 천국에 들수가 없다~!!"Amen. 할렐루야~!!

    2018-10-02 오후 5:00:14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장학퀴즈~Q#1) "군장성들에게~ 군인정신은 제발 버리시고~ 민주-시민의식을 가져라~!!" ...라고 MH정권시절... 국빵부에서 강의했던 Red는~ 누구~??? 1. 빨간해골13호 2. 애꾸눈 3. 종서기 4.마르크스 Kim

    2018-10-02 오후 4:49:29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암튼~~ 좌익들은... [민주==인간중심]를 입에 달~고 살지요~~!!ㅎ 기억하시지요~?? 모~~"진보-민주-보수-마귀"는...국빵부도 빨리 민주화/문민화 시켜야 한다고 떠들어 왔다는 사실을~~!! 그게 Fact/진실이여~~!!ㅎㅎㅎ

    2018-10-02 오후 4:45:41
    찬성0반대0
  • 특전사(완주사무국장)(kwon3890)   

    군대에 가는것이 의무이지만 젊음을 바쳐 참여하는 군인들의 희생과 헌신을 치하해주고 믿고 군대에 맡길 수 있도록 나라에서 최선을 다해 보살펴야 한다.

    2018-10-02 오전 10:46:00
    찬성0반대0
1
    2019.12.6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