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육‧해‧공군 2학년 사관생도 합동순항훈련 실시

타군 이해로 합동성 강화하고 국제적 안목과 식견 높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11-05 오전 11:11:5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래 군의 리더가 될 육‧해‧공군 사관생도 2학년 598명이 상륙함 천왕봉함, 일출봉함과 구축함 대조영함 등 3척에 승선해 합동순항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사관생도들이 타군에 대한 이해를 통해 합동성을 강화하는 한편, 동북아 안보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러시아 등 주변국 방문을 통해 동북아 정세를 이해하고 역사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시행하는 것이다.

 10월 28일부터 11월 18일까지 실시되는 이번 훈련을 통해 사관생도들은 평택, 제주, 부산, 진해 등 국내 주요 해군기지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사세보항 등 총 6개 기항지를 방문한다.

 또한, 항해 중에는 백령도와 이어도 종합해양과학기지, 독도 등 국내 주요도서를 경유하면서 해양 주권수호 의지를 다진다.

 이번 훈련은 3군 사관생도들의 합동성 강화를 위해 201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통합교육의 일환이다.

 현재 3군 사관학교는 1∼3학년 기간 중에 학년별로 2∼3주씩 통합교육을 실시(1학년 육사, 2학년 해사, 3학년 공사 주관)하고 있다.

 이번 합동순항훈련은 해사 주관의 2학년 생도 통합교육으로, 그동안 국내에서 실시해 온 훈련의 범위를 동북아시아 지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합동순항훈련을 기획한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 이영균 해병대령은 “이번 훈련을 통해 3군 사관생도들이 국제적 안목과 식견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아울러 타군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합동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0.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