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주한미군 북핵 협상에서 논의될 사안 아냐"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 차원…외교 채널로 계속 협의 중”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1-22 오후 5:03:1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22일 "주한미군 문제는 한미동맹 차원의 문제로서 북한과의 핵 협상에서 논의될 성질의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해 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만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의 증액 타결을 압박했다는 보도와 관련 "해리스 대사가 안보실장을 만나 면담한 것은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면담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한미 양국은 동맹으로서의 상호 존중과 이해를 바탕으로 상호 수용 가능한 합리적인 타결안에 조속히 합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미국이 2차 북·미 정상회담 협상 과정에서 주한미군 축소 등을 비핵화 협상 카드로 쓸 수도 있다는 우려 속에서 나온 발언이다.

 특히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방위비 분담금 관련 비공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과정에서 한미 간 이견이 아주 큰 상황"이라고 밝힌바 있다.

 이와 관련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방위비 협상 대표 간의 접촉을 포함한 외교 채널 경로로 계속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주한미군사령부가 방위비분담금 협상 미타결 시 2019년 4월 중순부터 한국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한 무급휴직 시행이 불가피하다는 취지의 공문을 지난해 11월 전국주한미군한국인노동조합에 발송한 것에 대해 이 당국자는 "정부가 협정 타결 노력과 별도로 근로자 무급휴직 등에 대한 대응 방안을 국방부는 물론 주한미군사령부와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1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비하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은 지난 7월 14일 조선..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