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전문가들 “판문점 선언 1주년, 한반도 긴장완화에 긍정적 역할

"북한의 남한 냉대는 어리석은 짓”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4-29 오전 11:01:1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 내 전문가들이 남북한의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판문점 선언에 대한 상반된 의견을  내놨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 핵 특사는 판문점선언 이후 긍정적인 상황이 계속 이어지는가 하는 문제와는 별개로, 선언 자체가 남북 간 긍정적인 기류에 일정 정도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남한과 북한 모두 관계 개선으로 이익을 얻었고, 남북한의 긴장이 줄어들었으며, 이는 좋은 뉴스라는 것이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도 “2017년까지 이어진 위기 상황을 고려할 때, 남북관계와 긴장 완화 측면에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며 “판문점 선언 이전 상황과 비교할 때 남북한의 변화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가장 큰 위협인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아직 줄어들지 않았다는 아쉬운 점도 있다고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지적했다.

 한편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은 시점에 남북한 간 냉랭한 기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에이단 포스터-카터 영국 리즈대 명예교수는 북한전문 NK 뉴스’ 기고문에서, “2018년 새로운 동이 터 오르고 있는 줄 알았다”며 “이는 어리석은 것”이었다고 판문전 선언 1년 이후 상황을 평가했다.

 2018년 안에 한국전쟁 종전 선언을 채택하기로 합의한 것이 물 건너 가고,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는 복원됐으며, 미국과 한국을 향한 북한의 비난이 쏟아지는 등 시간이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는 듯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카터 교수는 “‘오지랖 넓은 중재자’라는 등 한국의 노력을 폄하하는 북한의 행태는 문 대통령의 얼굴에 침을 뱉는 것”으로, 이는 “단견에서 나온 어리석은 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을 두 번이나 주선해 준 데 대해 감사는 못할망정, 다 쓴 화장실 휴지처럼 치워버렸다”고 북한의 태도를 비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5.2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UN 평화유지군의 날’을 맞아
5월 29일은 ‘UN 평화유지군의 날(UN Peacekeeper's Da..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