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11월의 6·25 전쟁영웅...김금성 공군준장

195회 출격, 우수한 전투기 조종기량으로 위기극복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10-31 오전 10:15:0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가보훈처는 김금성 공군 준장을 11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충청북도 충주에서 태어난 김금성 준장은 1950년 10월에 공군 소위에 임관 후 1951년 10월부터는 강릉기지에서 F-51 전투기로 출격을 시작한 이래 수많은 임무를 수행했다.

 1952년 1월 북한군의 후방보급로 차단을 위해 꼭 필요한 평양 근교 ‘승호리철교 차단작전’ 완수, 1952년 3월 ‘송림제철소 폭격작전’, 1953년 3월 351고지탈환을 위한 ‘근접항공지원작전’ 등 한국 공군이 출격한 거의 모든 주요작전에 참가하여 획기적인 전공을 세웠다.

 6·25전쟁 중 전투비행대대장, 작전과장 등을 역임하여 비행단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면서 전투조종사로서는 두 번째로 많은 195회 출격을 기록했다.

 작전 중 여덟 번이나 적의 대공 포화에 전투기가 총알을 맞았으나, 우수한 조종기량으로 위기를 극복했다.

 전쟁 후에는 공군사관학교 생도대장, 제10전투비행단장으로 근무했다.

 정부는 김금성 준장의 공훈을 기려 1961년 태극무공훈장을 추서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2.12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