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 주도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코로나19 관련 안보리 공개토의

평화 안보 유지위해 전면적이고 즉각적인 적대행위 중단 등 촉구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7-03 오전 9:29:3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코로나19 등 보건안보 문제에 대한 유엔 차원의 대응을 위해 우리 주도로 출범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이 2일 오전(뉴욕시각) ‘국제평화와 안전유지: 코로나19의 함의’를 주제로 개최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화상 고위급 공개토의 계기 그룹 차원의 공동발언을 실시했다.

지난 5월 12일 출범한 유엔 보건안보우호국 그룹(Group of Friends of Solidarity for Global Health Security)에는 공동의장국(한국, 캐나다, 덴마크, 시에라리온, 카타르)과 EU를 포함해 40여개국이 참여 중이다.

 3일 외교부에 따르면 우호국 그룹은 서면으로 시행한 공동발언을 통해 “코로나19를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에 대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2532호의 채택을 환영”하면서, 코로나19 상황 하에서 △유엔 사무총장의 전세계적 휴전 촉구 지지 및 군사적 위협 중단 필요, △다자주의와 연대에 기초한 공동 대응의 중요성, △여성·아동 등 취약계층의 보호, △전염병 대응에 있어 유엔의 중심적 역할 및 유엔 평화활동의 중요성 등을 강조했다.

 지난 1일 채택한 안보리 결의 2532호는 코로나19 관련 첫 안보리 결의로, 코로나19로 국제 평화안보 유지가 위험해질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전면적이고 즉각적인 적대행위 중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외교부는 이번 우호국 그룹의 첫 번째 유엔 회의 공동발언으로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그룹 전체의 단합된 목소리를 전달함으로써, 향후 유엔 차원의 국제보건 협력 논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나갈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번 안보리 고위급 공개토의는 7월 안보리 의장국인 독일의 하이코 마스 외교장관이 주재하였으며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 피터 마우러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총재가 안보리 앞 브리핑을 실시했다.

 정부는 우호국 그룹 제안국이자 공동의장국으로서 앞으로도 우호국 그룹 내 논의를 주도해가면서 유엔 회의에서의 공동발언 실시 및 보건안보 논의를 위한 부대행사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등 국제 보건안보 과제 해결을 위한 유엔 차원의 연대와 협력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년...그런데 아직도?
흔히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들 한다.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