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공군 2020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 ‘골든아이’ 선발

지상통제체계 부문 전성환 준위, 공중통제체계 부문 김병용 준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10-20 오전 10:22:3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2020년 공군의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이하 ‘통제사’) ‘골든아이’에 지상통제체계 부문에 전성환 준위(항공무기통제 준사관 5기, 만 29세)와 공중통제체계(E-737 항공통제기) 부문에 김병용 준위(항공무기통제 준사관 5기, 만 32세)가 선발됐다.

 공군은 20일 오전 11시, 방공관제사령부에서 제41회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 시상식을 개최하고 이들에게 합참의장상을 수여했다.

 1980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41회를 맞이한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이하 ‘통제대회’)는 항공통제 요원들의 작전 수행능력을 평가하는 역사와 전통을 가진 대회로, 우승자에게는 방공관제사령부의 슬로건인 ‘하늘을 지키는 잠들지 않는 눈’에서 착안한 ‘골든아이’ 칭호가 부여된다.

 통제사는 공중으로 침투하는 적기를 격추하기 위해 아군 요격기를 가장 좋은 위치까지 인도하는 요격관제 임무를 수행한다. 통제사는 공중이라는 3차원 공간에서 적기의 고도, 속도, 침투 방위와 적기에 대한 아군 요격기의 상대적 위치 등을 고려하여 조종사에게 최적의 접근고도와 속도, 방위를 제공해야 한다.

 때문에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아군기를 적기의 후미로 신속하게 유도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판단력과 신속한 순발력을 필요로 한다. 공중에는 어떤 지형이나 표지판이 존재하지 않으므로 특정 공간에 항공기를 위치시키고 그들의 이동경로를 결정하는 통제사들은 전투기의 살아있는 방향타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대회는 부대별 예선을 통과한 68명의 작전 요원들(통제사 18명, 통제지원 14명, 공중감시 24명, 식별 12명)이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본선에 참가하여 기량을 겨뤘다.

 통제사들은 가상의 적기가 우리의 영공을 침범한 상황에서 아군 전투기가 최적의 위치를 선점하여 적기를 제압할 수 있도록 전장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통제하는 능력에 대해 면밀하게 평가받았다. 특히, 올해 대회부터는 평가관을 확대하고 통제사 대상 임무 조종사 평가표를 개선하는 등 평가에 대한 공정성과 객관성을 작년보다 한층 강화했다.

 올해 ‘골든아이’로 선정된 전성환·김병용 준위는 2015년 특별 임용시험을 통해 항공통제 임무를 수행하는 항공무기통제 준사관으로 임관했다.

 MCRC(중앙방공통제소)에서 근무하는 통제사들의 작전수행 능력을 평가하는 지상통제체계 부문에서 ‘골든아이’로 선정된 전성환 준위는 “지난 2015년부터 MCRC에서 근무하면서 라디오 주파수를 통해 조종사들의 생생한 음성과 함께 호흡하며, 공군의 최일선에서 조국 영공방위에 참여한다는 일에 큰 자부심을 느꼈다.”며, “골든아이라는 영광스런 타이틀에 부끄럽지 않게 앞으로도 전문성을 갖춘 통제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E-737 항공통제기에 탑승하여 임무를 수행하는 통제사들의 요격통제 능력을 평가하는 공중통제체계 부문의 ‘골든아이’로 선발된 김병용 준위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며 얻은 소중한 경험들을 더욱 발전시켜 동료 및 후배 통제사들의 기량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3.21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서해 수호의 날, 그들을 기억하는가!
서해 수호의 날은 왜 생겼을까?‘서해 수호의 날’은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