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낙동강 전선 특공대 송효석 육군 소위, 8월의 6·25 전쟁영웅

적 전차 파괴.노획 등 전공으로 고지탈환에 기여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07-30 오전 10:24:3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8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송효석 육군 소위(1928. 7. 15. ~ 2019. 9. 4.)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송효석 소위는 6․25전쟁 초기 당시 최후의 보루였던 낙동강 방어선전투에 특공대로 참여하여 적 전차를 파괴하고 노획하는 등 혁혁한 전공을 세웠다.

 1928년 7월 15일 전라남도 강진군 성전면 영풍리에서 출생한 송효석 육군 일등상사(당시 계급)는 1946년 11월 15일에 육군에 입대하여 제1사단 12연대 3대대에 근무하였다. 

 6·25전쟁이 발발했고 1950년 8월 송효석 일등상사가 속한 제12연대 3대대는 최후방어선이던 낙동강 방어선전투에서 적에게 빼앗긴 201고지와 369고지를 되찾기 위해 제2대대와 함께 출동했다. 

 수암산 쪽으로 진출한 제12연대 제3대대는 오전 6시를 기해 369고지에 대한 공격을 개시했으나 심한 경사로로 기동로가 제한되고 적 전차의 치열한 포격으로 번번이 공격이 실패로 돌아갔다.

 고지를 탈환하기 위해 적 전차 파괴가 우선이라 판단한 제12연대장은 특공대를 3개 조로 편성하여 투입하는 작전을 내렸다. 

 이 작전에서 송효석 일등상사는 특공대 제3조장으로 참여했다. 그는 다른 특공대원들과 함께 은폐된 적 전차 5대를 확인 후 로켓포 등을 이용하여 힘든 공격을 감행했고 그 결과 적 전차 4대를 파괴하고 1대를 노획하는 전과를 올렸다.

 이와 같은 특공대의 활약으로 적의 위협에서 벗어난 제12연대 3대대는 369고지 일대에 숨어있던 적을 공격하여 수세로 몰았고 제2대대도 201고지로 무사히 진출하여 야간공격을 감행하여 빼앗긴 고지를 점령할 수 있었다.

 송효석 일등상사는 이러한 공로로 1950년 12월 30일 화랑무공훈장을 수여받았고 육군 소위로 2계급 특진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1.28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베를린 장벽 붕괴와 통일 한국을 위한 향군의 勇進
독일이 통일된 지도 올해로 33년이 된다. 서독과 동독은 1945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