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합동화력시뮬레이터 전력화 완료, 육군․해병대에 인도

시뮬레이터 통해 최대 50명까지 동시 훈련, 연간 250억 포탄 비용 절감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12-29 오후 4:13:5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기존 모의사탄관측장비(TSFO)를 대체하고, 포병·육군항공·함포·CAS(Close Air Support 근접항공지원) 등 통합화력 유도 및 통제훈련이 가능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를 육군과 해병대에 인도했다고 29일 밝혔다.

 국내 중소기업에서 개발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2019년 6월 양산사업을 시작해, 2020년 2월 육군 전방군단에 최초 전력화를 실시하였고 2021년 11월 해병대를 끝으로 전력화를 완료했다.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표적을 식별하고, 화력 요청과 수정 과정을 통해 관측 요원들의 탄 낙하지점 측정 능력을 키우는 훈련 장비다. 실제와 유사한 지형을 기반으로 육·해·공군에서 운영 중인 주요 화기의 포격 장면을 입체적으로 묘사하고, 모의 관측장비로 탄착점을 측정한다.

 기존 훈련 장비인 모의사탄관측장비는 3~4개 화기류, 10여개 탄을 적용해 20명만 훈련할 수 있었던 데 비해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우리 군이 보유한 모든 화기와 탄약을 적용할 수 있고 최대 50명까지 동시에 훈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실제 포격 없이 시뮬레이터를 통한 훈련으로 실사격으로 인한 민원을 줄일 수 있고 연간 250억원의 포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부대별 작전지역 지형영상과 화기별 포격 장면을 축적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상현실 기술을 융합시켜 야전과 유사한 작전 환경을 실내 교육장에 구현했다.

 시뮬레이터 전력화와 함께 교육장을 새로 짓는 패키지시설사업을 병행하여 쾌적한 환경에서 장병들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 여건을 조성했다.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수출 상대국에서 운영 중인 화력 장비를 적용할 수 있는 연동성을 중점에 두고 개발하여 향후 수출 전망도 밝은 편이다.

 방위사업청은 이러한 우수한 기술을 가진 합동화력시뮬레이터를 해외 시장에 소개하기 위해 국제 방산전시회에 참여하고, 관심을 보인 국가의 요청에 따라 장비를 시연한 바 있다.

 또한, 현재 성능에 안주하지 않고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IT기술을 적용하며 운용자 중심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현존전력 성능 극대화 사업’을 통해 성능 개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방위사업청 고위공무원 박정은 화력사업부장은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중소기업이 개발한 우수한 성능의 국산 장비로 향후 활용방안에 따라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지닌 훈련 장비이며, 군이 만족하는 장비가 되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해외 방산 진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