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공군 중앙방공통제소 성능개량 체계개발 착수

미래 영공방어의 작전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 가능, '26년 말 개발 완료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3-24 오전 10:29:5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대한민국 영공방어를 책임지는 공군의 지휘통제체계인 중앙방공통제소(MCRC)의 성능개량 체계개발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중앙방공통제소(MCRC, Master Control & Reporting Center)는 효과적인 연합․합동 항공작전을 통제하기 위해 연합․합동 조기경보 자산에서 탐지한 항적자료와 외부기구에서 수신한 항적자료를 융합․처리하여 각종 제원 및 정보를 작전요원에게 전파하는 체계다.

 국내 연구개발로 추진하는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 성능개량사업은 약 1,931억 원을 투자하여 '22년 3월부터 '26년 말까지 체계개발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23일 한화시스템㈜과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성능개량사업은 현 중앙방공통제소(MCRC)가 2010년 성능을 개량하였으나, 장비 노후화와 시스템의 한계로 향후 전력화될 각종 탐지 및 요격체계와의 원활한 작전수행을 위한 연동능력과 데이터 전송량 등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착수하게 됐다.

 따라서 금번 성능개량사업을 통해 각종 플랫폼들과의 원활한 정보교환은 물론, 전방위 공중위협 대응능력과 합동작전능력 향상을 위해 연동능력과 체계성능을 향상시키고 최신화된 데이터링크 표준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특히, 레이더자료 처리능력 향상과 더불어 공중항적에 대한 시현범위를 확장함으로써 미래전에 대비한 감시능력 강화와 더불어 공중전력의 원거리 작전 지휘통제가 가능하며, 최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적용하여 중앙방공통제소(MCRC)의 기능과 성능을 대폭 향상시킴으로써 장비 노후화로 인한 작전운용의 한계를 극복함과 동시에 미래 영공방어의 작전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방위사업청 우주지휘통신사업부장 정규헌 고위공무원은 “중앙방공통제소(MCRC)는 우리나라 공역에 대한 감시와 공중위협을 조기에 식별하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핵심 지휘통제 자산인 만큼, 이번 성능개량을 통해 대한민국 영공 안보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2.9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끝나지 않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한반도 안보
지난 1년여 간의 전황 평가2022년 2월 24일, 러시아의 무력 침..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