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육군, 제54주년 예비군의 날 맞아 예비군 29명 초청행사

코로나19 대민 지원 180여 회, 41년간 지원예비군 소대장 등 참석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3-30 오후 2:50:2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육군은 오는 4월 1일 제54주년 예비군의 날을 앞두고, 30일 충남 계룡대에서 예비전력 분야 근무 유공자 29명을 초청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오찬을 함께 하고 표창장과 감사패, 기념품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장 입구에는 1968년 4월 1일 예비군 창설에서부터 첨단 과학기술 기반의 예비군훈련까지의 발전상을 나타낸 사진 40여 점을 전시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고, 특전사 출신의 방송인 최영재(대위 제대) 씨와 유튜버 박은하(중사 제대) 씨를 육군 예비군 홍보대사로 위촉해 행사의 의의를 더했다.

 또한 1981년 해군 하사로 전역한 이후 41년간 고향에서 지원예비군으로서 예비군소대장 직책을 맡아 헌신해온 이병우(64세) 씨와, 지금까지 180회 넘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로 대민지원을 나가고 있는 56사단 정설화(54세) 면목2·5동대장, 그리고 7년째 격주로 형편이 어려운 참전용사를 찾아 20kg씩의 쌀을 기부하는 나눔을 이어오고 있는 36사단 홍영길(55세) 미탄·평창읍대장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예비군 홍보대사로 위촉된 최영재 씨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예비군들을 찾아 예우하는 육군의 노력에 대한민국 육군 예비군으로서 고마움과 자랑스러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은하 씨도 “육군이 첨단 기술을 활용해 예비전력을 정예화하려는 노력을 비롯해 다양한 예비군 정책을 잘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코로나19, 산불 등 국가적 위기상황에 앞장서 국민과 함께하는 예비군의 면모를 보여준 것에 고마움을 전한다”며, “국가방위의 든든한 한 축을 담당해온 예비군들이 미래전장에서도 강한 힘을 발휘하도록 예비전력 정예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1.28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베를린 장벽 붕괴와 통일 한국을 위한 향군의 勇進
독일이 통일된 지도 올해로 33년이 된다. 서독과 동독은 1945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