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필리핀 해양대화 출범…해양분야 특화 협의체

동남아 국가와 최초로 설립, 제2차 해양대화 내년 필리핀에서 개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9-22 오전 10:45:4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제1차 한-필리핀 해양대화(The 1st ROK-Philippines Maritime Dialogue)」가 21일 우리측 정의혜 외교부 아세안국장, 필리핀측 마리아 폰세(Maria Ponce) 외교부 해양국장 주재 하에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었다. 

 우리측에서는 외교부, 국방부,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관계자들이 참석하였으며, 필리핀측에서는 외교부, 국가안전보장회의, 국방부, 농업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의혜 국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우리 정부의 신해양강국 건설 목표를 소개하고, 한국과 필리핀 양국에서 신정부가 출범한 올해 양국의 협력 잠재력이 다대한 해양분야에 특화된 협의체 출범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금번 대화를 통해 한-필리핀 간 안보·경제·환경 등을 아우르는 해양 분야에서의 협력이 한층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폰세 국장은 필리핀의 ‘9월 해양국가 인식의 달(MANA mo)’을 맞이하여 한-필리핀 해양대화에 참석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해양 도서국가로서 필리핀은 해양대화에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으며, 해양 분야를 포함한 국제무대에서의 진정한 글로벌 중추국가(Global Pivotal State)인 한국과 금번 대화 개설에 큰 기대를 표명했다.

 이번 회의 참석자들은 해양영역 인식(Maritime Domain Awareness, MDA), 해양환경 보호,  어업 및 해운을 포함한 해양 경제, 지역 및 다자차원의 해양 분야 실질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해양영역 인식(MDA)에서 양국은 현재 각국 해경에서 운용중인 해양감시정보망의 현황과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협력 가능분야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으며, 해양환경 보호에 대해서는 해양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 오염의 심각성에 주목하고, 어촌주민에 대한 교육 및 역량 강화의 중요성,과 해양 플라스틱 및 폐기물 절감을 위한 각국의 정책 및 노력을 공유했다. 

 또한 해양경제에 대해 양측은 한-필리핀 해운협정 추진 가속화와 항만국검색제도 관련 협력 강화, 제1차 한-필리핀 수산공동위(’21.10) 결과 평가 등을 중심으로 향후 해양경제 관련 공조를 심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지역·다자협력에 대해서도 양측은 해양 활동을 규율하는 법체계로서 유엔해양법협약(UNCLOS)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하고, 한-필리핀 및 한-아세안 차원의 해양 분야 협력 현황, 해양안보 역량 강화를 위한 연합 훈련 확대, 방산ㆍ군수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금번 1차회의 결과를 중심으로 해양분야 실질협력의 진행상황을 수시로 점검·보완하고, 제2차 해양대화를 2023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외교부는 이번 「한-필리핀 해양대화」는 우리 정부가 동남아 국가와 최초로 설립한 해양분야 관련 정례 대화체로, 아세안과 전략적 협력을 통한 상생연대를 강화하려는 정부의 노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9.30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군 74년의 역사와 그 역할의 중요성에 대하여
국군의 역사는 그 나라의 역사와 함께한다. 올해로 창설 74돌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