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종로경찰서 폭탄투척 김상옥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식

31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3-01-30 오전 9:17:2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일제강점기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투척하고 1,000여 명의 일본 군경에 홀로 맞서 치열한 시가전을 벌인 뒤 장렬하게 순국한 김상옥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31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리는 '일대 천 항일 서울시가전 승리 100주년 기념식'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윤홍근 김상옥의사기념사업회장을 비롯해 기념사업회 회원, 독립유공자 유족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약전봉독, 의거 이유 낭독, 기념사,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1890년 서울 출생인 김상옥 의사는 20세에 동흥야학교(東興夜學校)를 설립하는 등 사회계몽ㆍ민족교육에 헌신하였다.

 3ㆍ1독립운동이 일어나자 윤익중(尹益重), 신화수(申華秀), 정설교(鄭卨敎) 등 동지들과 함께 비밀결사조직인 혁신단(革新團)을 조직하고 기관지 혁신공보(革新公報)를 발행하여 독립정신을 고취하였다.

 1920년 봄에는 만주에서 들어온 군정서원(軍政署員) 김동순(金東淳)과 암살단을 조직하여 일제 주요 기관을 파괴하고 요인을 암살하는 등 의열투쟁을 통한 독립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을 계획하였고, 일제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1920년 10월 상해로 망명, 김구ㆍ이시영ㆍ조소앙 등 임시정부 요인들과 교류하면서 의열단에 가입하여 조국 독립을 위한 의열투쟁 의지를 키웠다.

 1922년 겨울, 의열단원으로 폭탄ㆍ권총ㆍ실탄 등의 무기를 휴대하고 안홍한(安弘翰), 오복영(吳福泳) 등과 함께 서울에 잠입하여 거사 기회를 노리다가 이듬해인 1923년 1월 12일 밤, 일제 식민통치의 근간이었던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투척하여 여러 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이후 1,000여 명의 일본 군경에 홀로 맞서 치열한 시가전을 벌인 뒤, 1월 22일 마지막 남은 한 발의 총탄으로 장렬하게 순국하였다.

 정부는 의사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정부는 의사님을 비롯해 조국을 위해 소중한 청춘과 목숨을 바치신 분들께 ‘일류보훈’으로 보답하고, 우리 국민들이 그 숭고한 정신을 언제나 기억하고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