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아일랜드 정책협의회...유사입장국으로서 현안 논의

"국제사회의 복합적 도전 해결위해 긴밀한 소통 이어가야"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3-02-24 오전 9:38: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박용민 다자외교조정관과 소냐 하일랜드 아일랜드 외교부 부차관이 23일 외교부에서 제3차 한-아일랜드 고위급 글로벌 이슈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측은 이번 협의회에서 우리의 2024-25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수임 준비 및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안보리 주요 의제, 우리의 인태전략,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박 조정관은 “안보리 이사국 수임 시 지속가능한 평화, 비확산, 신흥안보 위협 대응 및 안보리의 효과성 제고 등을 중점의제로 추진코자 한다”며, “동 의제의 안보리 내 논의 지속 진전을 위해 유사입장국인 아일랜드와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최초의 포괄적 지역전략인 인태전략을 소개하면서 우리의 비전을 공유하는 파트너 국가들과의 연대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조정관은 최근 ICBM 발사 등 북한의 전례없는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강조하는 한편, 북한의 심각한 인권상황에 대해 국제사회가 보다 많은 관심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일랜드측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하일랜드 부차관은 지난해까지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2021- 22년 임기)을 수임한 경험 및 활동 전략을 우리측에 상세히 공유하면서, 양국이 유사입장국으로서 우크라이나 사태 등 국제사회가 당면한 복합적인 도전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번 제3차 협의회가 한-아일랜드 간 유엔 안보리를 포함한 주요 국제무대에서의 협력을 한층 더 심화하고, 우리의 2024-25년 임기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6.9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호국보훈과 국가안보, 보훈정신
호국보훈의 의미6월은 제13회 의병의 날(6.1), 제68회 현충일(6...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