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아일랜드 정책협의회...유사입장국으로서 현안 논의

"국제사회의 복합적 도전 해결위해 긴밀한 소통 이어가야"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3-02-24 오전 9:38: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박용민 다자외교조정관과 소냐 하일랜드 아일랜드 외교부 부차관이 23일 외교부에서 제3차 한-아일랜드 고위급 글로벌 이슈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측은 이번 협의회에서 우리의 2024-25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수임 준비 및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안보리 주요 의제, 우리의 인태전략,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박 조정관은 “안보리 이사국 수임 시 지속가능한 평화, 비확산, 신흥안보 위협 대응 및 안보리의 효과성 제고 등을 중점의제로 추진코자 한다”며, “동 의제의 안보리 내 논의 지속 진전을 위해 유사입장국인 아일랜드와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최초의 포괄적 지역전략인 인태전략을 소개하면서 우리의 비전을 공유하는 파트너 국가들과의 연대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조정관은 최근 ICBM 발사 등 북한의 전례없는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강조하는 한편, 북한의 심각한 인권상황에 대해 국제사회가 보다 많은 관심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일랜드측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하일랜드 부차관은 지난해까지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2021- 22년 임기)을 수임한 경험 및 활동 전략을 우리측에 상세히 공유하면서, 양국이 유사입장국으로서 우크라이나 사태 등 국제사회가 당면한 복합적인 도전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번 제3차 협의회가 한-아일랜드 간 유엔 안보리를 포함한 주요 국제무대에서의 협력을 한층 더 심화하고, 우리의 2024-25년 임기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5.20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대남 통일노선 변화와 우리의 대응 방향
최근 남북 관계는 ‘첨예한 대립 양상의 경색 국면’으..
깜짝뉴스 더보기
아동수당·생계급여 확대…2년간 민생·경제법안 254건
지난 2년간 법제처와 법률 소관 부처가 합심해 입법을 추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