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예멘 인도적 위기 대응 위해 1,850만불 기여 계획 발표

인구 65%(2,160만 명) 인도적 지원 필요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3-06 오전 9:55:3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정부는 지난 2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예멘 인도적 위기 대응을 위한 고위급 공약 회의」에서 올해 약 1,850만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시행할 계획을 발표했다. 

 동 회의는 2017년 이래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이번 회의는 스위스·스웨덴 정부, 유엔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회의에는 Antonio Guterres 유엔사무총장, Ignazio Cassis 스위스 외교장관, Johan Forssell 스웨덴 국제개발통상장관, Martin Griffiths 유엔 사무차장 겸 긴급구호조정관 등이 참석하였으며, 한국은 윤성덕 주제네바대사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작년 정부군과 후티 반군간의 6개월 휴전으로 예멘 내 위기 상황이 일부 완화되었다고 평가하면서도,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이 지속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이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기여를 재확인했다.

 유엔 인도지원조정실(OCHA)에 따르면 금년 예멘 인구 약 2,160만명(총 인구의 약 65%)에 대해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며, 인도적 위기 대응을 위해 총 43억불 가량이 필요한 상황이다.

 올해는 총 31개국에서 약 12억불을 공약하였으며, 우리 정부의 지원에는 2018년부터 매년 지원하고 있는 우리 쌀도 포함되어 있다.(공약액 기준, 한국 12위)

 참석자들은 위기 상황 속에서 안전하고 신속하며 방해받지 않는 인도적 접근이 보장되어야 한다는 데 대해 공감하였으며, 윤성덕 주제네바대사는 장기화된 예멘 내전으로 인한 인도적 위기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협상에 의한 평화적인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9.27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