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박진 장관, "북한인권 실상 국제사회에 제대로 알릴 것”

북한 주민에 여전히 조직적·광범위·심각한 인권 침해 자행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4-21 오전 9:33:0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박진 외교부장관이 21일(워싱턴 현지 시각)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주관하고 외교부가 지원하는「북한인권과 국제협력」회의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북한의 인권침해 실상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박 장관은 올해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설립된 지 10년이 지났음에도 북한 주민에 대해 여전히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심각한 인권 침해가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특히 북한은 반동사상문화배격법 등을 통해 외부정보 접촉 및 유포를 과도하게 처벌하는 등 사회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3.31 최초 공개 발간한「2023 북한인권 보고서」를 포함하여, 북한인권 실상을 국제사회에 제대로 알리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는 조현동 주미국대사,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가 연사로 참석할 예정이며, 정 박(Jung Pak)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엘리자베스 살몬(Elizabeth Salmon)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화상), 존 햄리(John Hamre) CSIS 회장 등 북한인권 관련 정관계·학계 인사가 두루 참석하여 북한인권에 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6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래지향적인 한·일 안보협력체제 발전 방향
최근 국제질서는 미‧중간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동아시아기록관리협의회 의장국으로 선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9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