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창공의 영웅’에게 영광을...

공군의 전설 최순선 대령에게 제복 수여와 영상자서전 헌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6-23 오전 9:31:5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부는 “23일 오후 3시 대전 괴정동 롯데시네마에서 공군의 살아있는 전설인 ‘최순선 대령’에게 ‘창공의 호국영웅, 제복 수여 및 영상자서전 헌정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최순선 대령과 가족, 이상학 공군참모차장, 롯데백화점 관계자, 학생 등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는 국가보훈부가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맞아 6·25참전유공자에게 특별한 존경과 감사의 의미를 담아 추진한 <제복의 영웅들> 사업으로 탄생한 새로운 제복을 전달하고, 호국영웅이 걸어온 인생의 여정을 <영상자서전>으로 제작하여 헌정한다는 구상에서 시작되었다. 

 이에 영상 제작 대상자로 6·25전쟁 당시 공군 조종사로 참전한 공군의 살아있는 전설 최순선 대령(92세)을 선정하였다. 

 최순선 대령은 1950년 항공병으로 입대하여 6·25전쟁이 발발하자 공군 제10전투비행전대에 배속되어 최일선에서 활약했다. 

 특히 공군의 3대 전승 작전인 ‘평양 승호리 철교폭파 작전’ 등 6·25전쟁 기간 124회 출격하여 공군의 주요 작전을 수행해 공로로 을지무공 등 4개의 무공훈장을 수상하였다.  

 최 대령은 정전 이후에도 공군에서 후배 조종사 양성에 힘쓰다 1970년 20년간 몸담은 공군을 떠난 후, 민간 여객기 조종사로 전직해 20년간 총 2만 6,500시간의 비행기록을 남겼다. 최 대령이 집필한 자서전에 따르면 이는 당시 전 세계 7위의 대기록이다. 

 국가보훈부는 한화 에어로스페이스의 후원으로 최 대령의 일대기를 영상자서전으로 제작해, 이날 롯데시네마에서 최 대령에게 헌정하고 학생 등 미래세대와 함께 관람한다. 영상자서전은 이후 학교, 공공기관, 군부대 등에 보훈교육 자료로 활용되도록 배포할 계획이다. 

 또한 영상자서전 헌정과 함께 6·25전쟁 정전 70주년 계기 <제복의 영웅들> 사업으로 탄생한 새로운 제복을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직접 최 대령에게 수여해 입혀드리고 미래세대인 학생들이 호국영웅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담아 공군 조종사의 상징인 빨간 마후라를 대령께 증정할 예정이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조국 수호의 사명으로 일생을 창공에 바친 영웅께 제복과 영상을 헌정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국가보훈부는 보훈을 매개로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정신이 미래세대에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2.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 위협과 우리의 자세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8&si..
깜짝뉴스 더보기
문체부, 3월은 여행가는달…KTX·숙박 반값 여행 떠나세요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