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수입 ‘지상레이저표적지시기’ 국내서 생산"

국외업체로부터 핵심기술과 검사장비 협력 받아 16개 국내업체가 생산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6-23 오후 2:52:17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은 23일 정밀타격의 핵심체계인 지상레이저표적지시기를 기술협력생산하기 위해 (주)한컴라이프케어와 약 867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상레이저표적지시기는 전투기의 레이저유도폭탄으로 정밀타격을 위한 핵심 무기체계다. 적진에 미리 투입한 특전요원이 적 핵심표적 등을 정확히 식별하여 지상레이저표적지시기의 레이저를 표적에 조사(照射)하면, 아군의 전투기에서 발사된 레이저유도폭탄은 표적에서 반사된 레이저파를 수신받아 표적으로 정밀 유도된다.

 이를 통해 날씨로 인한 표적식별이 어려운 전장에서도 정확하게 표적을 식별, 파괴할 수 있으며, 전투기의 생존성 보장은 물론 표적 오인으로 인한 불필요한 인명살상도 예방할 수 있다.

 기술협력으로 추진하는 금번 사업은 1차 사업 대비 동등 이상의 성능은 보장하되, 지상요원의 편리성과 안전성을 고려하여 중량을 크게 경량화시킴으로써 작전 임무수행 능력이 향상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상레이저표적지시기는 그 동안 국내 기술력 부족으로 국외구매에 의존해왔지만 금번 사업을 통해 (주)한컴라이프케어가 국외업체(L3 harris사, Leonardo DRS사)부터 핵심기술 이전과 생산, 검사 장비를 기술협력 받아㺐개의 국내 협력업체들과 함께 생산할 계획이다. 

 방사청 정규헌 우주지휘통신사업부장은 “금번 지상레이저표적지시기 사업을 통해 적 종심에서 탄도미사일 발사대 등 표적을 획득, 식별, 정밀유도 할 수 있는 3축 체계의 핵심전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동시에 국내 생산기반 확보와 병행한 국내 협력업체 일자리 창출 및 유사사업 연구개발 참여역량 확보 등 국내 방위사업 역량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L3도...세계 방산의 큰손이던데...ㅎ

    2023-06-23 오후 3:16:08
    찬성0반대0
1
    2024.2.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 위협과 우리의 자세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8&si..
깜짝뉴스 더보기
문체부, 3월은 여행가는달…KTX·숙박 반값 여행 떠나세요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