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부, 안중근 의사 등 ‘독립운동가 6인 인사카드’ 최초 발굴·공개

한국광복군 제1지대 소속 대원 87명 명단 수록 임시정부 문서도 발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9-18 오후 3:37:2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일제강점기, 조국 독립을 위해 중국에서 활동한 안중근 의사를 비롯한 독립운동가들의 인사카드와 100명에 가까운 한국광복군 제1지대 소속 대원들의 명단이 수록된 임시정부 문서가 최초로 발굴·공개됐다.

 국가보훈부는 한국광복군 창군(1940년 9월 17일) 83주년을 맞은 17일, 1940년~1950년대 중국 국민정부 총통부 군사위원회에서 생산한 독립운동가 6명의 인사카드와 한국광복군 제1지대 대원 87명의 성명과 성별 등이 상세히 기록된 문서를 최초로 발굴해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는 국가보훈부가 독립유공자 발굴·포상을 위한 자료 수집과 대만 사료 소장기관과의 협력 강화, 주요 사적지 조사를 위해 지난 8월 추진한 대만 지역 사료 수집 활동 과정 중 대만국사관에서 발굴됐다.

 첫 번째 발굴자료는 1940∼50년대 중국 국민정부 총통부 군사위원회에서 생산한 인사등기권(人事登記卷), 즉 인사카드로 안중근(1962 대한민국장)․안정근(1987 독립장)․신익희(1962 대한민국장)․홍진(1962 독립장)․지청천(1962 대통령장)․조소앙(1989 대한민국장) 등 총 6인의 인사카드이다.

 ▲ 안중근 의사 인사등기권(인사카드) 국가보훈부 자료 제공ⓒkonas.net

 

 6인의 인사카드는 해방 전후 중국 국민정부가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최고위 요인들에 대한 인사기록을 별도로 생산·관리했음을 보여준다. 특히 신익희 지사의 인사카드에는 와세다 대학 재학, 임시정부 내무·법무총장 역임, 해방 후의 국회의장 역임 등 신상 이력이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또한 안중근 의사의 동생인 안정근 의사의 경우, 지금까지 1940년대 활동이 거의 드러나지 않았지만, 인사카드에는 ‘한국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으며 ‘임시정부 요직에서 일했고’, ‘영미(英美) 정부와 직접 연계 가능’하며 중앙 차원에서 관계를 맺어야 하는 인물로 평가했다.

 특히, 1910년에 순국한 안중근 의사의 인사카드는 순국 35년이 지난 1945년에 등록되었다는 점에서 안중근 의사와 안 의사의 의거에 대한 당시 중국 국민정부의 평가를 짐작할 수 있다. 

 대만 지역 한국 독립운동 자료 전문가인 김영신 교수(원광대학교 한중관계연구원)는 “중국 측에서 주요 한인에 대한 조사 보고를 작성하였음을 확인시켜주는 사료”라며, 무엇보다 “한국독립운동가에 대한 인사기록 카드 실물이 소개된 경우가 드물다는 점에서 이번 발굴 사료의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두 번째 발굴자료는 대한민국임시정부에서 중국 국민정부에 보낸 문서인 한국임시정부양식부안권(韓國臨時政府糧食部案卷)으로, 1941년부터 1944년까지 대한민국임시정부 계열 단체에서 중국 국민정부 행정원에 보낸 양식공급 요청 문서를 모아놓은 문서철이다. 

 해당 자료는 한국광복군 등 임시정부 예하 단체들이 국민정부에 보낸 공문과 단체의 소속 대원 성명·성별·나이·주소·소속 등이 수록되어 있다.

 기존 발굴 자료와 비교해 이번 문서에는 임시정부 예하 광복군이 직접 보낸 공문과 소속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그중에서도 ‘한국광복군제1지대관병대원권속청구평가화명책(韓國光復軍第1支隊官兵隊員眷屬請購平價花名冊)’ 에서는 이종건(1977 독립장)․김정숙(1990 애국장) 등 광복군 제1지대 요원 87명의 명단이 확인됐다.
 
 특히, 이들 중 현재 독립유공자로 포상되지 않은 광복군 독립운동가 40여명이 확인되어 향후 독립유공자 발굴·포상 업무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여성 인명이 많이 발견되어, 그동안 입증자료가 부족했던 해외 여성 독립운동가의 발굴포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안정근 인사등기권(1945.8.21.) 국가보훈부 자료 제공ⓒkonas.net

 

 한국광복군 연구자인 국민대 황선익 교수는 “광복군과 그 가족 명단이 상세히 기재되어 있어 소속 인원에 대한 역사적 사실관계를 고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자료” 라며, “기존 문서와 비교해 전후 맥락을 파악할 수 있는 문건들이 풍부해 당대 독립운동의 현실 파악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국가보훈부는 1943년 12월 7일 중국 장개석 주석에게 발송된 ‘단향산한미문화협회주석김첨생박사서전(檀香山韓美文化協會主席金詹生博士書傳)’도 발굴했다. 이는 하와이 호놀룰루의 한미문화협회 주석인 ‘김첨생’ 박사가 카이로회담에서 결정된 한국의 자유 독립 보장에 관하여 장주석에게 감사를 표시한 서한이다. 

 서한에서 ‘한미문화협회와 호놀룰루 예수교회 등을 포함한 재미한인들’은 ‘카이로회의 결정이 2,300만 한인들로 하여금 해방을 맞게 하였다’며 장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미문화협회는 이승만 계열 한인 단체로 1940년대 민족운동과 외교활동 분야에서 활약했다. ‘김첨생’은 이를 지원한 하와이의 김창순 목사로 추측된다.

 김창순(1904-1977) 목사는 함경북도 영흥 출신으로 1926년에 하와이로 이주, 1936년에 중앙 침례교 신학교를 졸업하여 목사가 되었다. 1939년 11월 12일 민족문화 전파를 목적으로 ‘한미문화협회’를 조직했고 1940년 호놀룰루 한인기독교회에 부임하여 이원순 등 동지회 계열 인물들과 교육사업에 매진했다.

 이는 미주 한인 단체가 카이로회담 당시 중국 국민정부를 상대로 한국 독립선언을 위해 외교활동을 전개했음을 보여 주며 1940년대, 루스벨트 대통령과 미국 국무부뿐만 아니라 중국 국민당 정부에도 직접 서신을 발송하는 등 적극적인 외교전을 펼쳤음을 확인할 수 있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조국 독립을 위해 일생을 헌신하셨던 선열들의 독립운동 역사를 발굴하고 예우하며 후대에 계승하는 것은 ‘국가를 위한 헌신을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으로 나아가는 길”이라며 “국가보훈부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료 수집 등을 통해 알려지지 않는 독립운동가를 발굴·포상하는 한편, 독립운동 역사에 대한 보다 심도있는 연구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가보훈부는 사료적 가치가 높은 독립운동 자료가 대만에 상당수 소장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앞으로 대만에 소장된 한국 독립운동 사료의 수집 범위 확대, 유관기관 정보공유 등 협조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9.27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