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합참 발표 "북한, 서해 일대에서 순항미사일 여러 발 발사"

감시 및 경계 강화, 미국 측과 긴밀히 공조
Written by. 박현미   입력 : 2024-01-24 오후 1:35:25
공유:
소셜댓글 : 2
facebook

북한이 24일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이날 오전 7시께 북한이 서해상으로 발사한 순항미사일 수 발을 포착했다.

합참은 "세부제원 등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분석 중"이라며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미국 측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으며, 북한의 추가 징후와 활동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이 북한군이 발사한 순항미사일을 포착해 발표한 것은 작년 9월 2일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14일 신형 중거리 탄도미사일(북한 주장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열흘 만이다.

북한군이 이날 발사한 순항미사일은 평양 서쪽 해상에서 원형 궤도로 도는 모습이 우리 군의 감시자산에 의해 포착됐다.

순항미사일은 통상 원형 혹은 8자형 궤도로 시험발사를 한다. 저궤도로 비행하기 때문에 탄도미사일과 달리 발사 및 낙하지점을 포착하기 어렵다.

북한군이 이날 발사한 순항미사일은 북한이 전술핵탄두 '화산-31'을 탑재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2형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사거리가 짧지 않았고 지상에서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화살-1·2형일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이 소식통은 "정확히 무엇을 발사했는지는 추가 분석을 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만약 이번 미사일이 화살-1형 또는 화살-2형이 맞다면 전술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순항미사일을 발사하면서 한반도 전역과 주일미군 전력을 겨냥한 실제 핵 공격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과시하려 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작년 9월 2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후 다음 날 관영 매체를 통해 "전략순항미사일을 발사하며 전술핵공격 가상발사훈련을 진행했다"며 화살-1·2형임을 확인한 바 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북한의 이번 순항미사일 발사 의도에 대해 "북한이 우리나라 총선을 앞두고 '살라미 전술'로 위협을 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고 또한 "북한은 9·19 군사합의 파기 선언 이후 서북 도서 인근 포사격 훈련을 재개했고, 김정은의 주적 발언에 이어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하고 '해일'이라는 전술핵 탑재 수중 핵어뢰를 시험했다고 주장했다"며 "북한은 총선 전까지 이렇게 계속 위기를 고조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살라미 전술은 이탈리아식 드라이 소시지 살라미를 얇게 썰듯이 단계적으로 일을 진행하며 목적을 달성하는 방식을 뜻한다. (konas)

코나스 박현미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극-초음속-미슬들은...문제가 잇지~!ㅎ

    2024-01-25 오전 12:40:41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 북한의 순항-미슬들은...순항-속도가... 별로~ 느리던데~??ㅎ 이런건...왠간한 C-ram 야전-방공망으로도...충분히~ 요격 가능할텐데~??ㅎ 저고도 레이더가 발견만 한다면...!ㅎ

    2024-01-25 오전 12:39:05
    찬성0반대0
1
    2024.5.28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0주년을 맞는 한국의 베트남전 파병을 회고하며
60년 전, 한국이 베트남전에 파병하게 된 이유는?역사적으로 한 ..
깜짝뉴스 더보기
6월부터 경부선 평일 버스전용차로 안성까지 연장
오는 6월부터 경부선 평일 버스전용차로 구간이 양재~오산에서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