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가보훈부, 6·25전쟁 제74주년 행사...25일 대구서 거행

지방 거주 6‧25참전유공자 정부 행사 참여 기회 확대 위해 광역별 순회 개최
Written by. 박현미   입력 : 2024-06-24 오전 11:01:4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부(장관 강정애)는 6‧25참전유공자의 공헌을 기리고 자유의 소중함을 알려 국민들의 안보 의식을 높이기 위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를 25일 오전 10시, 대구 엑스코(오디토리움)에서 거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목숨 걸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전후에는 폐허에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킨 6‧25참전영웅들의 헌신에 감사와 존경을 표하기 위해 ‘이 땅, 이 바다, 이 하늘을 위해’라는 주제로 참전영웅들의 나라사랑 정신과 자유의 소중함을 미래세대에게 계승하자는 의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 6·25전쟁 행사는 지방 거주 6‧25참전유공자의 정부행사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광역별 순회 행사로 추진되며, 제74주년 행사는 임시수도로서의 상징성과 6·25격전지가 다수 소재한 점을 고려하여 대구광역시에서 처음 개최된다. 

행사에는 6‧25참전유공자와 정부‧군 주요 인사,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등 1,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참전 국기 입장, 국민의례, 헌정 공연, 정부포상, 기념사, 기념공연, 6‧25노래 제창 순으로 45분간 거행된다.

사회자의 개식 선언에 따라 22개 유엔참전국 국기와 태극기, 유엔기가 입장하면 국민의례가 진행된다. 국기에 대한 경례 맹세문은 대구광역시에 소재한 계명대학교 학군단 김성영, 김경민 학생이 함께 낭독한다.

헌정 공연은 낙동강 방어선 사수부터 고지전에 이르기까지 치열했던 과정을 영상과 공연, 노래와 스토리텔링으로 표현한 ‘우리는 전진한다’와 함께 치열했던 전투에서 쓰러져 간 전우에 대한 그리움, 전우와 함께 지켜낸 대한민국에 대한 자부심 등을 담을 편지를 제복을 입은 참전 영웅이 낭독하는 ‘보고싶은 전우에게’로 구성된다.

이어지는 정부포상에서는 6․25전쟁 당시의 공적이 최근에서야 확인된 1사단 15연대 하사 故 정정태 님 과 1사단 15연대 상병 故 구남태 님의 유가족에게 무공훈장(화랑)을 수여한다.

기념사에 이은 기념공연에서는 6·25전쟁과 같은 위급한 상황 발생 시 다시 전선으로 향하겠다는 6·25참전영웅들의 의지를 표현한 대구·경북지역 참전영웅들의 ‘자유의 수호자’ 영상을 상영하고, 6·25전쟁에 참전한 22개 참전부대기와 대국 경북지역 참전영웅 3명이 무대에 올라 대국민 거수경례와 함께 ‘너와 나’를 합창한다.

끝으로, 행사 참석자 전원이 함께 ‘6‧25의 노래’를 제창하며 행사가 마무리된다. 또한, 기념식이 끝나면 대구 관내 6·25참전유공자와 보훈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참전영웅 위로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은 “6·25참전영웅들의 위대한 헌신이 있었기에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었고, 이는 오늘날의 눈부신 성장을 이룬 기반이 되었다는 것을 잊지 않고 끝까지 기억할 것”이라며 “정부는 참전영웅 한 분 한 분을 일상에서 존중하고 예우하는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을 구현하여 국가유공자분들이 자긍심을 갖고 영예롭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konas)

코나스 박현미 기자

    2024.7.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군 마약범죄 근절을 위한 제언
국제사회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도 마약범죄가 급증하여 ‘..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