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강제북송 위기 탈북민 30명 중국서 석방돼”

“중국은 1951년 가입한 유엔 난민 조약에 따라 탈북자들 보호하고 지원해야"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4-17 오전 10:16:1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지난 달 북한 김정은의 중국 방문을 계기로 강화된 검문 검색으로 인해 체포돼, 강제 북송 위기에 처했던 중국 내 탈북민 약 30명이 최근 석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해 11월 중국 선양에서 체포돼 네 살 난 아들과 함께 강제북송 됐다가 석방된 구정화씨의 남편 이태원씨와 익명의 북한 인권단체를 인용해 지난달 중국 선양에서 체포돼 강제 북송 위기에 처했던 약 30명의 탈북민들이 지난 5일께 대부분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RFA에 의하면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 이태원 씨는 1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중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비난을 우려해 탈북민 30명을 석방시켰다”며 “중국이 북중관계를 우려해 이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리지 않고 조용히 넘어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씨에 따르면 중국 선양에서 3명, 쿤밍으로 가는 기차 안에서 4명이 체포되는 등 지난 3월 하순 약 일주일 새 약30명의 탈북자가 중국 공안에 잇따라 체포됐다.

 이 씨는 김 위원장이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방문하면서 검문 검색이 강화됨에 따라 중국에서 오래 거주했지만 신분증이 없는 탈북민들이 대거 체포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탈북민들을 석방하게 된 주요 원인으로 언니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공개적으로 이 사실을 알렸던 한국 내 탈북민 박소현 씨(가명) 등과 휴먼라이츠워츠(HRW) 등 국제인권단체, 그리고 언론의 역할이 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달 24일 언니가 중국 공안에 붙잡힌 탈북자 박 씨는 지난달 30일 자유아시아방송과 한 전화 통화에서 언니가 강제 북송될 수 있다는 사실이 매우 두렵고 견디기 힘들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익명의 북한 인권단체도 지난 11일 인터넷사회연결망인 페이스북을 통해 강제 북송 위기에 처했던 30여명의 석방 소식을 전했다.

 이 단체는 이태원 씨를 비롯해 강제 북송위기에 처했던 탈북민들의 가족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직접 국제 인권단체와 언론에 적극적으로 관련 사실을 알린 결과 이들이 석방될 수 있게 됐다며 그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16일 자유아시아방송에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된다면 긍정적인 소식”이라면서도 “앞으로도 중국이 탈북민들을 보호할 것인지는 지속적으로 지켜봐야 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중국은 1951년 유엔 난민 조약에 가입했기 때문에 이 조약에 의해 중국 정부는 탈북자들을 보호하고 정치적 난민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지원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탈북민 약 30명의 석방 소식은 확인을 해야 되지만, 앞으로도 이들 뿐만 아니라 중국이 모든 탈북자들을 보호할 것인지는 자세히 지켜봐야 된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7.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하계 휴가철 인터넷 사기(휴가 용품, 여름 가전 등) 주의!
2018년 하계 휴가철을 맞이하여 우리 국민은 55.2%가 여름휴가..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