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전문가들 "中, 우크라이나 사태 구실로 유사시 北 개입"

루디거 프랑크 교수 "국제사회, 러시아 개입을 용인한다면 중국도 北에 개입했을 때 용인될 수도"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4-03-19 오전 10:14:5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우크라이나 크림 반도에 대한 러시아의 군사 개입은 중국이 유사시 북한에 개입할 구실을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견해가 전문가들에 의해 제기됐다.

 1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빈 대학의 루디거 프랑크 교수는 "중국이 북한에 대한 군사 개입의 명분으로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를 선례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프랑크 교수는 "만일 국제사회가 러시아 영향권인 크림 반도에 대한 러시아의 개입을 용인한다면 중국도 자국 영향권으로 여기는 북한에 개입했을 때 용인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헤리티지재단의 딘 챙 연구원도 “중국은 원한다면 이번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태와 과거 코소보 사태, 또 이라크 사태 등 어떤 전례라도 들면서 북한에 개입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리처드 부시 박사도 이날 RFA에 “중국이 러시아와 마찬가지로 국제법은 아랑곳하지 않고 자국의 국가이익 측면에서 대북 개입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가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로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중국 측 의견에 더욱 동조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러시아의 북한 문제 전문가인 게오르기 톨로라야 박사는 최근 미국의 북한 전문 웹 사이트 ‘38노스’ 기고문을 통해 “러시아가 6자회담과 관련해 중국과 비슷한 견해로 입장을 바꿀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미국 스탠퍼드대학의 데이비드 스트라우브 한국학연구소 부소장도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가 악화돼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도 러시아의 협조를 기대하기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