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전국호환 교통카드 21일부터...서울·인천·경기서 사용가능

Written by. konas   입력 : 2014-06-16 오후 1:57:1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카드 한 장으로 전국의 지하철·시내버스, 철도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전국호환 교통카드 서비스가 21일부터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까지 확대된다.

 이로써 지난해 말 부산을 시작으로 일부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었던 전국호환 교통카드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쓸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부터 전국호환 교통카드 서비스가 확대돼 각 지역 소매점에서 호환카드를 살 수 있다고 16일 밝혔다.

 전국호환 교통카드는 충전해서 쓰는 선불형 카드로, 기존 교통카드의 대중교통 환승할인과 택시·편의점 결제 기능 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국 시내버스·지하철 호환 등의 기능이 추가된다.

 대중교통 위주의 기존 카드와 달리 기차, 시외·고속버스 승차권과 고속도로 통행요금까지 결제할 수 있다.

 시외버스와 고속버스 호환카드 사용은 현재 일부 노선에서 시범운영 중으로 연말께 전국에서 이뤄 것으로 보인다.

 호환카드는 하이패스 기능 여부에 따라 일반형과 하이패스형으로 나뉘며 일반형은 성인과 어린이, 청소년으로 구분된다. 일반형은 3천원, 하이패스 단말기에 장착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내는 하이패스형은 5천원이다.

 호환 카드는 선불형으로 후불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카드는 아직 적용되지 않는다.

 서울을 중심으로 한 티머니와 부산·경기·인천 등이 기반인 캐시비 등 카드 발행사업자는 앞으로는 기존 교통카드 발행을 중단하고 지역과 교통수단 구분없이 이용할 수 있는 전국호환 기능을 갖춘 카드만 발행한다.

 대전과 강원, 광주, 대구 지역에서는 전국호환 교통카드가 개통되는데 2∼3개월가량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광주 한페이카드, 대구 탑패스 카드 등도 시스템 보완과 사업자 간 정산협의 등을 거쳐 차례로 개통할 예정이다.

 전국호환 교통카드 서비스 이후에도 기존 카드는 시내버스와 지하철에서 계속 쓸 수 있다. 올 12월부터는 3년간 한시적으로 기존 카드로도 철도요금과 고속도로 통행료를 결제할 수 있다.

 이는 기존 카드 소지자가 전국호환 서비스를 이용하려고 카드를 새로 발급받는 불편과 비용을 최소화하려는 것이다.

 구헌상 국토부 도시광역교통과장은 "3년 정도 지나면 자연스럽게 기존 카드가 전국호환 교통카드로 교체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종전에는 카드 사업자에 따라 지역별로 교통카드 사양이 달라 이용자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때 교통카드로 결제하지 못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 때문에 국토부는 2007년부터 교통카드 전국호환 정책을 추진해왔다.(연합)

Konas.net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6.26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25전쟁 74주년 기념일과 한·미 동맹의 발전
다가오는 6월 25일은 6·25전쟁이 발발하고 74번째 맞이..
깜짝뉴스 더보기
‘자동차세 잊지 말고 납부하세요’…16일부터 7월 1일까지
상반기 자동차세 납부 기간이 오는 16일부터 시작된다.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