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한군, '대남 확성기방송' 맞불작전 펴

스피커 출력 약하고 노후화.. 대남 심리전보다 남측 대북 방송 상쇄 목적 커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5-08-17 오후 4:03:2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군이 지난주부터 동부전선 지역을 포함한 수개 지역 군사분계선(MDL)에서 대남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데 이어, 중부전선과 서부전선으로 ‘대남방송’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17일 “군이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에 대한 보복 조치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자 북한군도 최근 ‘대남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다”며 “북한군의 ‘맞불작전’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특히 해수욕장이 있는 동해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대남 방송을 틀고 있다”며 “이는 여름철을 맞아 해수욕을 즐기러 온 북한 상류층 주민들이 남측의 대북 확성기 방송 청취를 막기 위한 조치로 추정된다”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한의 대남 확성기 방송이 대남 심리전 성격보다는 남측의 대북 방송을 북한군이나 일반 주민들이 듣지 못하도록 상쇄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관계자는 이어 “북한의 대남 방송 내용은 북한 체제 선전과 남측에 대한 비방이 주로 담겨 있다”며 “북한의 대남 방송용 스피커의 경우 출력이 약하고 노후화돼 남측에서는 알아듣기 쉽지 않을 정도의 수준”이라고 전했다.

남북한은 2004년 6월 남북 장성급군사회담을 열고 군사분계선 지역에서의 선전활동 중지 및 선전수단 제거에 합의하며 상호 간 확성기 방송을 중단했으나, 최근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로 남북 양측이 11년만에 대남·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게 됐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31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