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공군 “사드 운영하려면 선행해야 할 여러 조건 있어”

“배치 여부는 국방부에서 결정할 것”
Written by. 이영찬   입력 : 2015-09-22 오후 4:18:1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사드를 운영하려면 선행해야 할 여러 조건 있다. 우선 ISR(정보·정찰·감시) 자산과의 연동 문제가 있다. 한반도는 종심이 짧아 (적 미사일의) 실시간 탐지, 식별, 요격이 바로 이뤄질 정도의 통합체계가 구축되어야만 (사드의) 실효성이 있다”

 정경두 신임 공군참모총장이 22일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공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사드의 한반도 배치 찬성여부를 묻는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말 그대로 한반도에서의 사드 운영은 ISR 자산을 비롯한 군사적 조건을 충분히 갖추었을 때 실효성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을 신중히 표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의 입장과 관련해서는 “국익 등 여러 차원에서 안보 여건을 고민해 국방부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새정치민주연합 안규백 의원의 “사드 배치가 임박했다는 얘기가 있다”는 말에 대해서는  “전혀 들은 바가 없다”며 “국방부와 합참에서도 그런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후방 패트리엇 미사일 대대의 효율적인 탐지기능 강화를 위해서는 탄도탄 탐지레이더 1대를 추가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영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1.2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