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걷는 물고기·재채기하는 원숭이”…211개 신종 히말라야서 발견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0-14 오전 9:29:5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물 밖에서도 나흘간 살 수 있는 걷는 물고기'와 '비가 내리면 재채기하는 원숭이' 등 211개 신종이 최근 6년간 히말라야에서 발견됐다고 세계야생기금(WWF)이 보고서에서 밝혔다.

 13일(현지시간) WWF에 따르면 서쪽으로는 네팔 중부, 동쪽으로는 미얀마에 이르는 히말라야 지역에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연평균 34종의 동·식물 종이 발견됐다.

 

 WWF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중에는 과학자들이 '스너비'(Snubby·'들창코'라는 뜻)라는 이름을 붙인 '재채기하는 원숭이'가 포함돼 있다.

 이 동물의 코는 콧구멍이 위로 나 있어서 비가 오면 여기에 빗물이 고이기 쉽다. 이 때문에 비가 내리면 재채기를 하게 되고, 이를 피하기 위해 비가 내리는 날이면 머리를 무릎 사이로 숙이고 지낸다.

 

 히말라야 동부에서는 '찬나 안드라오'라는 이름이 붙여진 신기한 물고기가 발견됐다. 몸이 푸른 색인 이 물고기는 배를 땅에 대고 움직이는 방식으로 육지를 '걸을' 수 있는 능력을 지녔고, 공기를 호흡할 수 있어서 나흘 정도는 물에 들어가지 않고 땅에서 살 수 있다.

 히말라야는 이렇게 신종 생물이 잇따라 발견되는 곳이지만, 이 지역 생물 서식지 중 보전돼 있는 곳은 25%에 불과하고 개발 계획과 지구 온난화 등으로 생태계가 위협을 맞고 있다고 WWF는 경고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9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년...그런데 아직도?
흔히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들 한다.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