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신속기동 ‘제승부대’ 출정을 환영하며

해군·해병대 신속기동부대, 전쟁의 판도를 한 번에 뒤집을 수 있는 ‘결정적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기대돼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6-05-05 오전 9:50:53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2일 경북 포항시 해병대1사단 전투연병장에서 신속기동부대 임무를 수행하게 될 ‘제승(制勝)부대’ 출정식이 열렸다. 출정식에는 제승부대원 3천여 명과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K1 전차, K55 자주포 등 장비 350여 대가 도열해 부대 고유명칭 명명, 수치 수여 등과 열병을 진행했다. 이상훈 해병대사령관은 출정식을 주관하며 제승부대가 국가 전략기동부대로서 신속기동부대의 임무를 수행할 것을 공식 선포했다. 이 사령관은 출정식에서 ‘어떤 임무가 부여되더라도 작전환경을 극복하고 필승을 보장하는 부대’라는 의미를 가진 제승부대란 애칭을 부여하고 수치를 정종범(해병대령) 부대장에게 수여했다.

 ‘제승부대’는 전·평시 각종 상황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투입돼 현장에서 상황을 조기 종결하는 역할을 한다. 그야말로 한반도 전역을 누비며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할 수 있는 강하고 빠른 전력이 갖춰진 것이다. 해병대는 그동안 즉각 출동태세를 갖춘 대대급 신속대응부대를 운용해 왔다. 하지만 연대급 신속기동부대를 편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 관계자는 제승부대 출범에 앞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기존 부대가 한반도 전역에서 작전에 돌입하는 데는 대대급은 24시간, 연대급은 48시간이 소요됐지만 제승부대는 연대급임에도 24시간 안에 작전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적의 도발에 맞서 즉각적이고 강력한 대응을 할 수 있는 제승부대가 창설되면서 우리 군의 대비태세는 한층 더 강화될 전망이다.

 제승부대의 임무는 ▲ 국지도발 대응 및 대(對)테러 작전 ▲ 적(敵) 도발 억제 일환 무력 현시(顯示) 및 증원 ▲ 대규모 재해·재난 발생 시 구조·복구 ▲ 전시 상륙작전 ▲ 재외국민 보호 및 철수작전 등 크게 5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해병대는 제승부대 출범에 앞서 실기동훈련과 공조회의 등을 통해 치밀한 작전계획과 예규, 훈련 등을 마련했다. 제승부대는 이를 토대로 상황과 임무에 따라 부대 규모를 달리하며 유기적으로 기동할 수 있다. 해군·해병대 전력을 기본 편성체로 하지만 육·해·공군 및 국군수송사령부, 국군화생방사령부의 합동자산도 운용한다. 따라서 한반도 어느 곳이라도 내륙 차단 및 탐색격멸작전, 주요시설 방호지원, 검문소 운용 등을 실시하며 상황 확산을 방지하거나 종결시켜 빠르게 안정을 되찾는 데 기여한다. 24시간 내에 출동 가능한 무력을 갖춤으로써 적 도발을 사전에 억제하는 역할도 한다. 또 필요시에는 증원전력으로서의 임무를 수행한다.

 서북도서(서해5도)와 제주도 등 전략도서뿐만 아니라 한반도 연안에서 긴장 및 위기 고조 상황이 발생하면 해군의 상륙함을 이용한 해상이동은 물론이고 육·공군의 고정·회전익 항공자산을 활용해 도발 예상지역 인근에 병력을 전개해 적 도발 의지를 조기에 무력화시킬 수 있다. 전시에는 해병대 고유 임무인 상륙작전을 수행한다. 특히 신속기동부대로서의 특성에 맞춰 적 해안선에 상륙거점을 확보하고 신속히 육지로 전개해 적 핵심시설을 타격하고 적을 무력화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전쟁의 판도를 한 번에 뒤집을 수 있는 ‘결정적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북한 정권(김정은 등) 지휘부 제거, 서해5도 무력공격 야욕을 차단하고 독도와 이어도 방어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

 그리고 제승부대는 국가적 규모의 재해·재난에도 긴급 투입된다. 재해·재난 발생 시 해당 지역 유관기관과 협조해 구조·복구 활동을 펼치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또 피해복구와 직·간접적인 지원 임무도 수행한다.

 해병대 관계자는 “제승부대는 재해·재난 지원을 위해 재난구조 장비 및 피해복구·오염방재 장비를 갖추고 있다”며 “또 장병들이 재해·재난 상황 해결에 적극 기여할 수 있도록 교육훈련을 통해 전문적인 대처능력을 숙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승부대는 재해·재난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장비들을 컨테이너화시켜 신속출동여건을 갖췄다. 또 최근 이슬람국가(IS) 등으로 대표되는 범세계적 테러단체가 세계 각지에서 테러 및 인질극을 자행하고 있는 상황에 맞춰 재외국민의 안전 보장에도 힘을 보탠다. 해군·해병대 ‘제승부대’의 힘찬 출발을 환영한다. (konas)

김성만 /예, 해군중장(재향군인회자문위원․안보칼럼니스트, 前 해군작전사령관)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순창(승민)(tnsckd0626)   

    연대급 규모의 신속 대응군 편성을 환영한다. 모든 싸움에서 승리하길 바라는 제승부대,그 이름대로 언제 어느곳 에서나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하여, 언제나 승리하는 부대로 남아 주시길 희망합니다.

    2016-05-09 오전 10:27:11
    찬성0반대0
1
    2019.11.13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