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수출 겨냥 국산 고등훈련기(T-50A) 첫 비행시험 성공

美, 200억달러 규모 고등훈련기 도입사업 연말 입찰공고…내년 계약체결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6-06-03 오전 10:36:0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국 수출을 겨냥해 개발 중인 국산 고등훈련기(T-50A)가 지난 2일 첫 비행시험에 성공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3일, 경남 사천에서 KAI 조종사 1명(이동규)과 미국 록히드마틴 조종사 1명(마크 워드)이 동승한 가운데 50여 분간 진행된 T-50A 첫 비행이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비행에는 국방부, 공군, 방위사업청 관계자와 KAI, 록히드마틴 실무진 등이 참관했다.

 미국 고등훈련기(T-X) 도입사업의 유력한 후보 기종 가운데 비행시험을 실시한 것은 T-50A가 처음으로, 향후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KAI와 록히드마틴은 미국 정부가 추진 중인 'T-X 사업' 수주를 위해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기반으로 T-50A를 개발하고 있다.

 T-X 사업은 1차 미 공군 350대를 비롯해 미 해군 등의 추가 소요를 고려하면 1천대, 금액으로 20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사업이다.

 미국 정부는 올해 말 T-X 입찰공고를 시작해 2017년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KAI는 T-50A가 선정되면 한미 방위협력 강화에 크게 기여함은 물론 향후 세계 고등훈련기와 경공격기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T-50A는 미 공군이 요구하는 대화면 시현기(LAD)를 갖춘 조종석과 가상훈련(ET) 기능이 추가돼 훈련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으며, 공중급유 장치를 달아 체공 및 작전 시간을 늘리는 등 최신 전투기 조종사 양성을 위한 모든 요구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T-50A를 비롯해 이탈리아 M-346, 영국 Hawk-128, 보잉과 사브가 합작 생산한 JAS-39 등이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4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비핵화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목표다!
북한이 지난 달 16일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