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트럼프, 강경한 대북정책 취할 것 … 북-미 대화 가능성도

외교안보硏, ‘2017 국제정세전망’발간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6-12-27 오후 1:22:48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가 북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하겠지만 북-미간 대화 가능성도 있다고 연합뉴스가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의 전망을 인용, 보도했다.

 외교안보연구소 27일 발간한 ‘2017 국제정세전망’에서 “트럼프 신행정부에서 미-북간 직접 대화 가능성은 그다지 커 보이지 않음에도 트럼프 당선인의 개인적 성향과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을 고려할 때 양자 대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신행정부는 우선 경제제재를 통한 대북 압박이라는 기존의 접근법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며 대북제재의 틈을 보완하기 위해 “제3국 기업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 조항을 발동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덧붙혔다.

 이어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등 내정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 라인으로 판단해볼 때 “2017년 트럼프 신행정부의 대북정책은 강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돈키호테 트럼프는 어디로 튈줄 모르니,우리를 배제한 북,미 대화는 있을수 없으니 잘 감시해야 한다.

    2016-12-28 오전 9:19:38
    찬성0반대0
1
    2020.7.14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25전쟁 70주년과 유엔군의 한국전 참전 의미
지난 4월 7일 부산에 있는 유엔기념공원에서는 6·25 한..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